강북삼성병원, 20~40대 근로자 2만4629명 분석

하루 수면시간이 4시간 이하면 7시간인 사람보다 우울과 불안 증상이 4배 높아지고 자살을 생각하는 위험도도 2.5배 치솟는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는 2014년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20~40대 근로자 2만4629명의 수면시간과 직무스트레스, 우울·불안·자살생각 연관성을 분석해 이같이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근로자 2만4629명의 수면시간을 평균 4시간부터 10시간까지 1시간씩 구분해 7개 그룹으로 나눠 정신건강 상태를 분석했다.

연구결과, 7시간을 기준으로 잠이 부족하거나 길면 우울, 불안, 자살생각이 높아지는 완만한 유(U)자 형태를 보였다. 이런 유자 형태는 잠이 부족한 그룹에서 더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하루에 7시간 잠을 잔 그룹의 불안과 우울, 자살생각 유병률은 각각 4.3%, 2%, 5%인 반면 4시간 이하 그룹은 16%, 9.1%, 12.7%였다. 불안 3.7배, 우울 4.6배, 자살생각은 2.5배로 유병률이 높은 셈이다.

임세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 부소장은 "직장인에게 7시간의 수면시간을 보장하면 우울증과 불안장애, 자살 위험까지 줄이고 기업 경쟁력이 높아지는 기대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기업정신건강연구소는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직장인을 위한 수면건강 5계명을 발표했다. 수면건강 5계명은 자기 전 스마트폰 멀리하기, 아침 기상은 알람시계 사용, 카페인 섭취 줄이기, 잠이 오지 않으면 잠자리에 들지 않기, 일정한 기상시간 지키기다.

이번 연구결과는 수면의학 분야 국제학술지 '수면과 생체리듬' 1월호에 실렸다.(뉴스1, 2017년 2월 21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