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콜리 새싹에 많이 들어있는 설포라페인에 비만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설포라페인 성분이 지방의 에너지 소비를 촉진해 비만형인 사람의 장내환경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이 성분을 많이 섭취하면 당뇨병과 지방간 등 생활습관으로 인한 질병 예방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2일 요미우리(讀賣)신문에 따르면 이런 사실은 일본 가나자와(金澤)대학의 오타 쓰구히토 교수팀에 의해 밝혀졌다.

연구팀은 10마리 정도의 실험용 쥐를 대상으로 설포라페인을 섞은 고지방식을 먹이로 준 그룹과 고지방식만을 먹이로 준 그룹으로 나눠 14주 동안 체중변화를 관찰했다.

설포라페인을 섞은 먹이를 준 쥐 그룹은 고지방식만을 준 그룹에 비해 체중증가율이 약 15% 억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내장지방량도 약 25% 감소했다.

설포라페인에는 체내에 들어온 화학물질의 해독작용과 항산화 작용이 있어 암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이외에 ▲ 지방의 연소효과를 높여 에너지 소비를 증가시키며 ▲ 장내의 나쁜 세균을 감소시켜 인슐린의 정상적인 작용을 돕는 2가지 효과가 있는 사실이 추가로 밝혀졌다.

실험에서 쥐에게 매일 준 설포라페인의 양을 사람의 체중으로 환산하면 시판되고 있는 브로콜리 새싹 1~2팩분에 해당하는 약 50~100㎎이었다. 연구팀은 사람의 비만 예방에도 이 정도의 양을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설포라페인 함유량은 브로콜리 1그루분과 브로콜리 새싹 1개분이 거의 같아 효율적으로 섭취하려면 새싹을 먹는 게 좋다고 한다. 오타 교수는 "얼큰하게 매운맛이 체내에 설포라페인이 들어왔다는 신호"라면서 "몸매에 신경을 쓰는 사람들은 꼭 식생활에 도입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2017년 3월 23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