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1명이 부담하는 연간 평균등록금이 668만8000원으로 집계됐다. 학교별 평균등록금이 가장 비싼 곳은 901만6700원을 받는 연세대로 나타났다. 국내 대학 187개교 중 등록금을 인상한 학교는 단 3곳에 불과했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28일 이런 내용을 담은 대학알리미(www.academyinfo.go.kr)에 공시하고 4년제 일반대학 187개교의 주요 항목에 대한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올해 명목등록금(고지서 상의 액수)은 분석대상 187개교 중 184개교가 동결(160개교) 또는 인하(24개교)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대구예술대, 송원대, 예원예술대 3곳은 등록금을 인상했다.

학교별 평균등록금이 가장 비싼 곳은 연세대(901만6700원)로 나타났다. 뒤이어 한국산업기술대(900만3700원), 이화여대(852만8400원), 을지대(849만9100원), 추계예술대(847만800원)가 평균등록금 상위에 올랐다. 평균등록금 하위 5개교는 광주가톨릭대(0원), 중앙승가대(176만원), 영산선학대(200만원), 서울시립대(239만100원), 한국교원대(318만4200원)로 나타났다.

계열별로 보면 평균등록금이 가장 비싼 곳은 인문계열은 연세대(835만2400원), 자연과학계열은 이화여대(911만8400원), 예체능계열은 이화여대(994만2300원), 공학계열은 고려대(968만원), 의학계열은 이화여대(1289만6000원)였다.

학생 1명이 연간 부담하는 평균등록금은 668만8000원으로 전년도(666만3000원)보다 소폭 올랐다. 설립 형태별로 보면 국·공립대학은 417만7000원, 사립은 739만7000원이었다. 계열별로 보면 1인당 평균등록금은 의학계열이 953만5500원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예체능 779만800원, 공학 711만4600원, 자연과학 678만8100원, 인문사회 595만9000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대학알리미에 따르면 올 1학기를 기준으로 20명 이하의 소규모 강좌 비율은 40%로 전년도 1학기(38.5%) 대비 1.5%포인트 상승했다. 대규모 강좌(수강생 51명 이상) 비율이 전년 대비 1.1%포인트, 중규모 강좌(수강생 21~50명) 비율이 0.4%포인트 하락한 것과 대조적이다.

올 1학기 전임교원의 강의 담당 비율은 65.8%로 전년도(64.4%) 대비 1.4%포인트 상승했다. 설립 유형별로 보면 국·공립대학과 사립대학 모두 전임교원 강의 담당 비율이 전년 대비 상승했다. 국·공립은 60.5%에서 61.1%로, 사립은 65.5%에서 67.2%로 소폭 올랐다.

B학점 이상을 취득한 재학생 비율은 2016학년도가 69.6%로 전년도(69.4%) 대비 소폭 상승했다. 환산점수 80점 이상을 취득한 졸업생(2016년 8월, 올 2월 졸업)은 90.4%로 전년(90.8%) 대비 0.4%포인트 하락했다.(머니투데이, 2017년 4월 28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