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난 속 올 봄 대졸 취업률 97.6% 사상 최고
저출산 고령화 급속화가 배경

일본의 올 봄 대학 졸업자 취업률이 97.6%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NHK·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후생노동성과 문부과학성은 올 3월 졸업한 전국 대학생 4770명을 상대로 표본조사를 실시한 결과, 4월1일 현재 구직 희망자 중 취업이 확정된 사람이 비율이 전년 동기 대비 0.3%포인트(p) 올랐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후생성이 대졸자 취업률 조사를 시작한 지난 1997년 이래로 가장 높은 것으로서 취업을 희망했던 대졸자 100명 중 2~3명 정도만 아직 직장을 구하지 못했다는 얘기다.

일본에선 저출산 고령화 현상의 심화로 기업들의 구인난이 심각해짐에 따라 올해까지 6년째 대졸자 취업률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기업 채용 컨설턴트 다니데 마사나오(谷出正直)씨는 이날 NHK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수년간 경기회복세가 이어지면서 과거 '리먼쇼크' 때 뽑지 못했던 젊은 인재들을 대폭 확충하려는 움직임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다"면서 "기업들의 채용 의욕이 높은 취업률로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취업시장에 나온 대졸자의 수가 제한적이다 보니 기업들 사이에서도 계획했던 신입사원 채용 규모를 채운 곳과 그렇지 않은 곳의 "양극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는 게 다니데씨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일본 기업들은 대학뿐만 아니라 고등학교 졸업자들까지도 신규 채용 대상에 포함시키고 있는 상황. 그 결과, 3월 말 기준 일본 고등학교 졸업자의 취업률은 전년 동기 대비 0.1%p 증가한 99.2%(취업 희망자 17만3586명 중 17만2186명 취업)로 집계됐다.

후생성은 이 같은 고졸자 취업률에 대해 "1991년 이래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뉴스1, 2017년 5월 19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