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율 고졸자, 대졸 1.5배..임금 등 소득격차가 주원인

학력 수준이 높을수록 결혼은 일찍, 더 많이 하고 이혼은 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졸 이상 학력자는 출산율과 사망률도 중·고등학교 최종학력자보다 비슷하거나 더 나은 수준을 보여 학력 격차가 소득 격차로 이어지는 불평등이 심화되고 있다. 23일 통계청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교육 수준별 출생·사망·혼인·이혼 분석:2000~2015년'을 발표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기준 20세 이상 남성의 혼인율(1000명당 혼인 건수)은 대졸 이상이 24.5건으로 가장 높고 이어 고졸 9.8건, 중졸 이하 3.6건 순으로 낮아지는 것으로 집계됐다. 여성 혼인율도 대졸 이상이 28.6건으로 가장 높은 반면 고졸은 10건, 중졸 이하는 2.3건에 불과했다. 2000년 이후 15년간 혼인율이 꾸준히 감소했지만 특히 고졸 남성의 혼인율이 18.7건에서 9.8건으로 8.9건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다.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혼인·출산이 가장 심각하게 떨어진 계층이 고졸 이하"라며 "고졸 이하는 대졸자와 임금 격차가 크게 나타나는데 결국 학력 간 임금 격차가 사회적 안정성 부분에 차이를 가져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출산율도 대졸 이상이 더 높았다. 2015년 20∼59세 여성 전체 합계 출산율(가임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하는 평균 출생아 수)은 1.23명이었다. 중졸 이하가 1.60명으로 가장 높고 대졸 이상은 1.32명, 고졸 1.02명 순이었다. 2000년에 비해 대졸자 출산율이 0.16명 감소하는 동안 고졸자 출산율은 1.51명에서 1.02명으로 0.49명이나 줄어든 영향이다. 한편 중졸 이하 출산은 2000년 1.25명에서 2015년 1.6명으로 크게 늘었는데 2005년부터 다문화 혼인이 늘어난 영향이지만 전체 표본 수가 적어 통계적 의미가 크지 않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이혼율은 남성 고졸이 대졸 이상보다 1.5배 높았다. 2015년 20세 이상 남성의 이혼율(1000명당 이혼 건수)은 5.4건이었다. 고졸이 6.4건으로 가장 높았고 중졸 이하가 5.7건, 대졸 이상은 4.4건이었다.

사망률은 2015년 60세 이상 사망률(1000명당 사망자 수)이 24.0명이었다. 이 중 중졸 이하가 29.2명으로 가장 높았고 대졸 이상(14.8명), 고졸(14.6명) 등이 뒤를 이었다. (매일경제, 2017년 5월 23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