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졸 학력자가 대졸 이상보다 혼인·출산율은 낮은 반면 이혼·사망률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력이 개인의 사회경제적 차이의 주요 원인이 되는 사회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23일 통계청의 ‘교육수준별 출생·사망·혼인·이혼 분석’에 따르면 2015년 기준 20세 이상 남자의 혼인율(1000명당 혼인건수)은 대졸 이상이 24.5건으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고졸(9.8건)·중졸 이하 (3.6건)의 순이다. 여성의 경우 대졸 이상은 28.6건, 고졸 10.0건, 중졸 이하 2.3건이었다.  
2000년 이후 15년간 혼인율은 교육수준과 관계없이 전 계층에서 꾸준히 줄었다. 특히 남자 고졸의 혼인율은 8.9건이 줄어 감소 폭이 가장 컸다. 
남자의 평균 초혼연령은 대졸 이상이 32.5세, 고졸 32.8세, 중졸 이하 36.5세로 나타났다.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결혼이 빠른 셈이다. 

고졸 여성은 다른 학력보다 아이를 덜 낳는 것으로 조사됐다. 20∼59세 여성 출산율은 중졸 이하(1.60명)·대졸 이상(1.32명)·고졸(1.02명) 순이었다. 지난 15년간 여성 고졸의 합계출산율은 0.49명 줄어 가장 감소 폭이 컸다. 
통계청은 “고졸 이하는 대졸자와 임금 격차가 크게 나타난다”며 “학력 간 임금 격차가 사회적 안정성 부분에 차이를 가져오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혼율은 고졸 남성이 대졸 이상의 1.5배 였다. 20세 이상 남자의 이혼율(1000명 당 이혼 건수)은 고졸이 6.4건으로 가장 많았다. 중졸 이하는 5.7건, 대졸 이상은 4.4건이었다.
20세 이상 여자의 이혼율은 남자와 마찬가지로 고졸이 7.5건으로 가장 높았다. 대졸 이상은 4.4건, 중졸 이하가 3.5건이었다. 
2015년 60세 이상 사망률(1000명당 사망자 수)은 중졸 이하가 29.2명으로 가장 많았다. 대졸 이상(14.8명)·고졸(14.6명) 등이 뒤를 이었다. 
통계청은 “건강이 좋지 않아 학력이 낮을 수도 있다”며 “학력이 사망률의 결정적인 변수로 보이지는 않는다”라고 설명했다.(아시아투데이, 2017년 5월 24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