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6개大 입학처장에게 들어보니

“취지엔 공감하지만 전면도입 땐

되레 사교육 시장 확대 가능성

혼란 막기 위해 단계적 접근을”

현재 중3 학생들이 치르게 될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전 과목 절대평가로 전환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주요 대학들의 우려도 깊어지고 있다.

6일 한국일보 전화 인터뷰에 응한 서울 6개 대학(경희대 서강대 서울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 입학처장들은 절대평가의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전면 도입 시 대학은 물론 학생의 부담이 상당할 것으로 내다봤다. 학생 입장에서는 수능뿐만 아니라 학생부 교과와 비교과 관리에 모두 신경 써야 하고, 대학은 늘어나는 동등급 학생의 장단점을 일일이 들여다 보고 평가해야 한다는 것이다.

실제 절대평가로 바뀌면 ‘수능 모든 과목 1등급 학생’이 현행보다 10배 가량 늘어날 거란 분석도 나온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15~2017학년 수능을 절대평가로 전환할 경우 전 영역 90점 이상 1등급 학생이 2015학년도 1만4,000여명, 2016학년도 1만3,000여명, 그리고 ‘불수능’으로 불렸던 2017학년도에도 4,7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현행 상대평가 방식에서는 전 영역 1등급(상위 4%) 학생 수가 1,400여명인 점을 고려할 때, 최소 3배에서 10배 이상까지 늘어날 수 있다. A대 입학처장은 “대학은 수능 점수와 학생부 면접, 논술 등으로 학생 1명 당 다각도 평가를 해야 하기 때문에 평가 인력ㆍ공정성 확보에서 부담일 수밖에 없다”며 “학생들도 사실상 모든 전형의 준비를 해 둬야 해 되레 사교육 시장이 확대될 공산도 크다”고 지적했다.

수능 혹은 학생부에서 큰 성과를 못 낸 학생 등 재수생들의 재기 기회를 빼앗을 수 있다는 점도 처장들이 지적하는 수능 절대평가의 한계다. B대 입학처장은 “절대평가가 도입되면 수능 중심인 정시 비중이 대폭 축소되거나 아예 사라질 텐데, 이렇게 되면 수시에서 떨어진 학생이나 재수생들은 제 2의 기회를 잃어버리는 셈”이라고 말했다.

이에 일부 처장들은 단계적 접근을 주장하고 있다. 2021학년도 수능에 전면 도입하기보다는 일부 과목을 중심으로 부분 적용하고 이후 범위를 넓혀가는 식으로 혼란을 최소화 해야 한다는 것이다. C대 입학처장은 “2015 개정 교육과정이 도입되면서 다양한 선택과목 신설이 예상되는 만큼, 이러한 선택과목 혹은 제2외국어 등만 절대평가를 도입하고 나머지 주요과목은 상대평가를 유지해 효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수능 자체 변별력 확보를 위한 대책 마련도 요구했다. D대 입학처장은 “수능과 EBS 교재 연계율이 높아지면서 학생들은 교과서로 배운 내용을 복습하는 데 시간을 너무 많이 쓰고 수능 자체의 시험 성격 또한 많이 변질됐다”며 “전면 절대평가를 시행하게 된다면 현재 70%인 연계율을 대폭 낮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경인지역입학처장협의회 소속 76개 대학 입학처장들은 조만간 수능 절대평가와 관련한 입학처장 설문조사 결과와 요구사항 등을 교육부와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국일보, 2017년 6월 7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