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 의무화', '지역인재 채용할당제'에
서울지역 학생들, "역차별" 반발
"심각한 지역불균형 해소 위해 불가피" 주장도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공공부문 ‘블라인드 채용’과 ‘지역인재 30% 채용할당제’에 대해 SKY(서울대·고려대·연세대) 등 이른바 ‘인(in)서울’(서울소재 대학) 대학생들 사이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열심히 노력해 좋은 대학 들어간 것도 능력이라면 능력인데 왜 굳이 평가 대상에서 제외돼야 하느냐, 지방 출신 학생이 서울 소재 대학으로 진학한 경우는 혜택을 받지 못하고, 서울 출신 학생이 지방대학으로 진학한 경우는 혜택을 받는 게 옳으냐는 이른바 ‘역차별’ 논란이다.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한 정모(27)씨는 “블라인드 채용이라는 게 지원자의 능력을 보겠다는 것 아닌가. 학벌은 왜 그 능력에서 배제되는지 이해가지 않는다. 왜 명문대생의 성취는 무시되는가”라고 말했다. 지방 출신으로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최모(28)씨는 “지방대 졸업생이라고 쿼터를 주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실력을 보고 뽑겠다면서 지방대 졸업장에 일종의 ‘특혜’를 주는 것에 대해 외려 지방대생들이 기분 나빠해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조선일보, 2017년 6월 29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