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5일 '독도의 날' 맞아 생물도감 배포

독도에서 국내에 기록되지 않은 종을 포함해 60종에 가까운 생물종이 처음 발견됐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올해 독도 생물 다양성 연구를 통해 국내 미기록종 4종, 독도 미기록종 54종을 포함해 총 58종의 새로운 생물을 발견했다고 24일 밝혔다.

국내 미기록종 4종은 모두 무척추동물로, 해면치레류(Lauridromia sp.), 접시부채게류(Palapedia sp.), 갯가재류(Gonodactylus sp.), 이랑삿갓조개류(Emarginella sp.) 등이다.

이 가운데 해면 조각을 등에 짊어지고 다니는 독특한 습성이 있는 해면치레류는 게의 일종으로 독도 큰가제바위 수심 20m에 있는 굴 군락과 자갈 바닥에서 발견됐다.

이랑삿갓조개류는 길이 약 3㎜ 정도의 소형 연체동물로, 타원형의 바가지를 엎은 모양과 유사하며 패각 앞부분에 홈이 패어있는 것이 특징이다.

비단부채게(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홈발딱총새우, 벼게멍게, 보석말미잘 [국립생물자원관 제공=연합뉴스]

독도 미기록종은 기존 다른 독도 조사(환경부·해양수산부·문화재청 등의 조사)에서는 발견된 바 없지만, 국내 다른 지역에서 서식한 기록이 있는 종을 뜻한다.

독도 미기록종 54종은 무척추동물인 비단부채게, 홈발딱총새우, 보석말미잘, 벼개멍게 등 43종과 미생물에 속하는 스타필로코커스 스키우리(Staphylococcus sciuri), 스포로사르키나 아퀴마리나(Sporosarcina aquimarina) 등 11종이다.

특히, 남해와 제주도에서 주로 서식하는 홍색민꽃게가 이번 조사에서 처음으로 독도 서식이 확인됐다. 독도 해역이 남해로부터 올라오는 난류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음을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이다.

한편, 국립생물자원관은 독도 생물 다양성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독도의 무척추동물II 대형갑각류' 도감을 지난달 26일 발간했다. 독도의 날인 10월 25일 국회, 각 도서관, 연구기관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백운석 국립생물자원관장은 "내년부터 독도 생물 다양성에 대한 연구결과를 종합 생물종 목록으로 논문화해 순차적으로 학술지에 발표하겠다"며 "독도에 서식하는 생물이 우리의 생물자원임을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신문, 2017년 10월 24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