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 50cm.. 보고된 발자국중 최대

경남 함안군에서 발바닥 자국이 선명하게 남아 있는 대형 용각류 공룡의 화석이 발견됐다. 용각류 공룡은 목이 길고 몸집이 커다란 초식 공룡을 뜻한다.

이 화석은 백인성 부경대 지구환경학과 교수팀이 함안군에서 전기 백악기 퇴적층(함안층)을 조사하던 중 공사 현장에서 수습된 암석에서 발견했다. 백 교수는 4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한반도를 포함해 세계 곳곳에서 공룡 발자국은 수없이 발견됐지만 발바닥 피부 흔적까지 남아 있는 것은 거의 없다”며 “1억 년 전 백악기 당시 한반도의 환경과 공룡 생태계를 살펴볼 수 있는 귀한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화석은 지금까지 세계 과학계에서 보고된 공룡 발자국 가운데 가장 크고 형태가 선명한 것으로 밝혀졌다. 화석은 지름이 50cm 이상 크기로 발자국 안에는 폭 6∼19mm의 육각형 피부조직이 벌집 같은 무늬를 만들었다.

연구팀은 이 같은 무늬가 생겨난 이유로 공룡들이 지표면과의 마찰력을 높여 펄이나 진흙에서 미끄러지지 않고 걸을 수 있게 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백 교수는 “백악기를 포함한 중생대 후반에 공룡들의 발바닥에 다각상 요철(벌집 모양) 피부조직이 발달한 것은 서식지가 숲에서 호수 등이 있는 평원으로 확장된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백 교수는 이 지역에서 화석이 발견된 것에 대해 “과거 경남지역의 특수한 보존 조건과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약 1억 년 전 경남 일대는 우기와 건기가 교대하는 반건조 지대였다. 그 덕분에 호수와 연못 가장자리에 공룡이 자주 드나드는 환경이 조성됐다는 설명이다.

한국연구재단 이공학 개인기초연구의 지원으로 진행된 백 교수팀의 이번 연구 논문은 ‘네이처’ 자매지인 과학저널 ‘사이언티픽 리포츠’에 실렸다.(동아일보, 2017년 12월 5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