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이 공무원·교사·공공기관 선호…고학년일수록 중소기업 희망 많아져

대학생들이 학교생활을 하면서 하는 가장 큰 고민은 학업이 아닌 취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학생 절반가량은 공무원·교사·공공기관 직원 등을 원한다고 밝혔지만 학년이 높아지면서는 중소기업 취업을 희망하는 학생 비율이 높아졌다.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대학 진로교육 지원체제와 진로·취업 관련 인식 등을 조사한 '2017년 대학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그간 초·중등단계에서 실시하던 진로교육 현황조사를 올해 대학으로 확대한 것이다.

올해 6월 2일부터 7월 14일까지 283개 학교 진로교육, 취·창업 지원조직 담당자와 교수, 학생 2만8천247명 등 모두 3만6천178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 대학생활 고민거리, 단연 '취업'

조사 결과 학생들이 대학생활 중 가장 고민하는 것은 '졸업 후 진로'(대학생 60.0%·전문대학생 59.7%)였고, 학업(대학생 25.2%·전문대학생 26.1%)은 그다음이었다.

졸업 후 진로계획으로는 취업(대학생 62.4%·전문대학생 68.4%)을 생각 중이라는 학생이 가장 많았지만 '아직 잘 모르겠다'(대학생 22.0%, 전문대학생 15.1%)는 학생도 적지 않았다.

취업을 원하는 직종이나 기업(전 학년 평균)은 대학생의 경우 공무원·교사(23.6%)와 공공기관·공기업(20.0%)이 거의 절반을 차지했고, 대기업(19.8%)이 뒤를 이었다.

전문대학생은 중소기업(28.4%)과 대기업(24.6%), 공무원·교사(15.4%)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대학생의 경우 중소기업에서 일하기를 원하는 비율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높아졌다. 4학년 이상 학생들만 놓고 보면 중소기업 취업 희망 비율이 22.6%로 대기업(22.4%), 공무원·교사(19.4%), 공공기관·공기업(19.1%)을 앞질렀다.

이처럼 취업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지만 정작 대학 내 진로·취업지원 조직에 대해서는 '알지만 이용한 적 없다'는 응답이 대학생과 전문대학생 모두 60% 이상이었다.

대학에서 제공하는 진로지원 서비스 가운데는 '학과 교수와의 진로·취업상담'(대학 68.7%·전문대학 78.4%)을 이용해봤다는 비율이 가장 높았고, 경력개발센터 상담 등 다른 프로그램 참여도는 40%를 밑돌았다.

만족도가 가장 높은 서비스는 대학의 경우 '현장실습·인턴'(3.83점), 전문대학의 경우 '학과 교수와의 진로·취업상담'(3.94점)이었다.

◇ 진로·취업지도 교수 "시간 부족"…진로지원 조직 "교수 협조 부족"

교수들은 학생 지도의 어려움으로 '취업처 발굴·연계'(대학 3.57점·전문대학 3.29점)를 꼽았다.

학생 진로·취업지도를 할 때 가장 필요한 것은 '지도 시간 확보'(대학 37.5%·전문대학 46.5%), '진로·취업지도 인프라 구축'(대학 34.7%·전문대학 33.4%)이라는 응답이 많았다.

대학과 전문대학에서 진로지원을 담당하는 인력의 경우 관련 분야 근무 경력이 3년 미만인 경우가 각 57.4%와 50.4%로 높았다.

진로탐색 교과목을 필수(교양 또는 전공)로 개설한 비율은 대학이 35.3%, 전문대학이 32.8%였다.

진로지원 프로그램을 '연중 상시' 운영하는 경우는 대학과 전문대학이 각 27.9%, 41.2%였고, 과반수 학교가 학년과 무관하게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로지원 조직과 관련한 학교의 애로사항으로는 '전문인력 부족'(대학 39.6%·전문대학 39.0%)이, 교과목 개설 관련 애로사항으로는 '교수 및 학과목 개설 이해관계'(대학 32.5%·전문대학 35.1%)가 꼽혔다.

특히 진로지원 조직과 교수들 간 관계에 대해서는 '학과 교수들의 참여·협조 부족'(대학 85.2%·전문대학 50.0%)을 지적한 응답자가 많았다.

이번 조사 결과는 이달 말부터 진로정보망 커리어넷에서 찾아볼 수 있다.(연합뉴스, 2017년 12월 17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