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적 입체관측망 완성..연간 400시간 운항

종합기상관측소라 불리는 '기상항공기' 오늘 취항식.jpg

기상청은 20일 오전 10시 김포공항에서 국내 최초로 도입한 '기상항공기'의 취항식을 연다고 밝혔다.

기상항공기는 미국 비치크래프트(Beechcraft)사의 킹에어 350HW(King Air 350HW) 기종으로 Δ높이 4.4m Δ길이 14.2m Δ폭 17.7m의 기상관측 전용 비행기다.

일명 날아다니는 종합기상관측소라 불리는 데, 그 이유는 14종 25개의 첨단 기상관측장비가 장착·탑재돼 있고 기상관측을 위해 최대 6시간 동안 비행이 가능하다는 장점 때문이다. 또 최고 3만2000피트(ft) 고도까지도 비행이 가능하다.

기상항공기에는 조종사 2명, 장비운용자 2명, 연구자 1명 등 5명이 탑승한다.

도입된 배경은 삼면이 바다인 한국의 지리적 특성을 고려한 것이다. 가령 우리나라는 집중호우와 대설 및 아시아 대륙에서 이동해 오는 황사, 미세먼지 등에 많은 영향을 받는다. 이러한 특성으로 입체적 관측자료 수집을 통한 연구와 분석이 필요했지만 그동안 지상관측 대비 상층 관측자료는 절대적으로 부족한 실정이었다.

관측공백지역의 관측과 위험기상 선행관측, 환경기상 감시, 기상조절 역량 향상 등을 위해 도입됐다고 보면 된다.

이 비행기는 김포공항을 근거지로 해 연간 400시간 운항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한반도 공역에서 기상관측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특히 태풍과 집중호우, 대설 등 계절별 위험기상과 해상 기상현상에 대한 선행 관측과 Δ대기오염물질 측정 Δ황사·미세먼지 Δ방사선 탐사 등 현상별 대기질 관측을 중점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아울러 온실가스를 포함한 주요 기후변화 원인물질과 구름의 물리적 특성 등을 관측하고 인공증설·증우실험도 수행할 계획이다.

기상청은 기상항공기 관측을 통해 Δ지상 관측망 Δ인공위성(천리안) Δ기상관측선박(기상1호)의 산출 정보와 함께 한반도의 종합적 입체관측망을 완성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기상항공기는 날아다니는 최첨단 기상관측장비로 기상재해에 대한 깊은 이해와 대응능력을 강화하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뉴스 1. 2017년 12월 20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