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몸 속 소화기관의 비밀을 밝혀줄 비타민 알약 크기의 캡슐이 개발됐다.

미국 IT매체 씨넷은 9일(현지시각) 호주 RMIT 대학 연구진들이 사람 몸 속 소화기관의 수소, 이산화탄소, 산소 가스 등을 실시간으로 측정해 주는 알약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연구결과는 이번 주 네이처 일렉트로닉스(Nature Electronics)지에 발표됐다.

우리 몸 속 소화기관의 비밀을 밝혀줄 알약이 개발됐다. (사진=RMIT 대학)

이번에 개발된 캡슐 형태의 알약은 비타민 알약 크기로, 이 알약을 삼키면 소화기관을 따라 몸 속에 머무르면서 소화 기관 속의 정보를 수집해 알려준다. 이 알약은 가스 침투가 가능한 막, 가스 및 온도 센서, 마이크로 컨트롤러, 배터리, 안테나 및 무선 송신기로 이루어져 있다. 측정한 데이터는 스마트폰으로 전송할 수도 있다.

연구에 참여한 미국 네브래스카 대학 기계공학과 벤자민 테리 교수는 "장내 미생물에 의해 생성된 가스의 농도는 내장 건강의 지표"라며, "더 중요한 것은 전체 소화기관을 따라서 가스 농도 프로필을 이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책임자이자 캡슐 공동발명자인 쿠로쉬 칼란타르-자데 RMIT 대학 교수는 이미 이 알약을 통해 우리 몸의 위장은 산화성 화학 물질을 방출해 장 내 이물질들을 제거하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같은 현상은 외부 이물질에 대한 위장 보호시스템을 나타내는 것”이라며, “이런 인체 면역체계는 지금까지 보고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섬유질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과 적게 섭취하는 사람 7명 대상으로 이 알약을 임상 실험했다. 그 결과 개발된 캡슐이 음식물이 소화되는 시점을 정확히 감지 할 수 있었다. 연구진들은 초음파를 사용해 체내 캡슐의 위치와 가스의 변화를 비교했다.

공동 발명자 카일 베린(Kyle Berean)은 "우리가 개발한 삼킬 수 있는 센서는 장에서 영양성분 흡수가 잘 되지 않는 증상에서부터 대장암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장 질환을 진단할 수 있는 도구가 될 수 있다. 또, 앞으로 (기구를 위장이나 대장에 넣어 검사 하지 않는) 비 침습적 처치를 많은 사람들이 선택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고 밝혔다.(지디넷코리아=이정현 미디어연구소, 2018년 1월 10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