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 “질병 치료에 획기적인 일”

 

중국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체세포핵치환(SCNT)기법을 통한 원숭이 복제에 성공했다. 25일 중국 중신사 등은 중국과학원 신경과학연구소 순창(孫强) 주임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영장류를 상대로 한 복제에 성공했으며 연구성과는 국제학술지 ‘셀’(Cell)에 24일자에 실렸다고 전했다.

체세포핵치환 기법은 난자에서 핵을 제거한 후 여기에 다른 체세포에서 분리한 핵을 넣어 복제 수정란을 만드는 기법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수정란을 대리모에 착상하면 체세포를 제공한 개체와 유전적으로 동일한 개체를 얻을 수 있다.

복제양 돌리가 태어난 1996년부터 여러 연구진이 이 방법으로 영장류를 복제하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모두 실패했다. 수정란이 자궁에 착상하기 직전 단계인 ‘배반포기’까지 제대로 발달하지 않는다는 점이 가장 큰 난제로 지적됐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20명이 채 안 되는 연구진은 복제 수정란의 발달을 활성화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낙도에서 약 5년동안 생활하면서 연구를 했고, 원숭이 복제 수정란을 만들 때 부터 실제 상태와 최대한 가깝게 제작하도록 노력했다.

또 배반포기까지 복제 수정란이 잘 발달하도록 여러 화학물질을 처리하는 방식으로 촉진하기도 했다.

이런 방식으로 연구진은 총 109개의 복제 수정란을 만들고, 이를 21마리의 원숭이 대리모에 나눠 착상시켰다. 6마리의 대리모가 임신에 성공했고 이 중 2마리가 새끼를 낳았다.

연구진은 지난해 11월 27일, 12월 5일 태어난 두 마리 원숭이에게 ‘중중(中中)’과 ‘화화(華華)’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는 중국을 뜻하는 ‘중화(中華)’에서 한 글자씩을 인용한 것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인간 질병 치료에 획기적인 일”로 높게 평가했다. (충청매일, 2018년 1월 26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