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가 큰 사람이 상대적으로 키가 작은 사람보다 심근경색, 심부전, 뇌졸중 등의 심혈관계질환 위험도가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대병원 순환기내과 최의근 교수팀은 2005∼2008년 사이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에 참여한 성인 1천652만 8천128명을 2015년까지 평균 9년에 걸쳐 추적 관찰한 결과, 키와 심혈관계질환 사이에 이런 상관관계가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역학 저널' 최신호에 실렸습니다.

논문을 보면 9년의 추적조사 기간에 23만 2천93명이 심근경색으로, 20만 1천411명이 심부전으로, 26만 7천566명이 뇌졸중으로 각각 입원 치료를 받았습니다.

또 같은 기간에 총 59만 346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자들의 키를 10단계로 나눠 각 질환과의 관련성을 살폈습니다.

이 결과, 키가 큰 그룹일수록 이들 질환의 발생 위험도가 낮아지는 '반비례' 관계가 관찰됐습니다.

질환 사망률에서도 이런 현상이 나타나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특히 이런 연관성은 20∼30대의 젊은 연령층보다 40세 이상의 연령층에서 더 뚜렷했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입니다.

연구팀은 여러 다른 병력과 음주, 흡연 등의 위험요인을 모두 보정했을 때 키가 5㎝ 차이로 큰 사람은 심근경색, 심부전, 뇌졸중 및 사망의 위험도가 최소 4%에서 최대 8%가량 감소하는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최의근 교수는 "이번 분석은 기존에 서구에서 발표된 여러 연구결과와 다르지 않다"면서 "그 원인으로 학계에서는 유전적으로 작은 키로 결정된 사람이 처음부터 높은 질환 위험을 갖고 태어났을 가능성, 유년시절의 환경적인 요인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최 교수는 "성인의 키는 유전적으로 타고나는 부분이 크지만, 적절한 영양 섭취와 운동 등의 환경적인 요인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할 수만 있다면 여러 질환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어릴 적부터 키 발달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건강관리를 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습니다.(출처 : SBS 뉴스, 2018년 1월 26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