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괴롭힘에 투신' 50대 교사..유족 진실 밝혀 달라1.jpg

전북 익산시 황등면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한 50대 사립고 교사의 유족들이 "동료 교사들에 의한 집단 따돌림이 있었다"며 진실 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5일 숨진 교사 K(53) 씨 유족 A 씨는 "K 씨는 같은 과 동료들을 비롯한 일부 교사들에게 왕따와 집단 따돌림을 당했다"며 "학교 재단도 알고 있었지만 방치했다"고 주장했다.

K 씨의 휴대전화에는 지난해 동료 교사 등과의 세 차례 통화 내역이 녹음돼 있다.

통화 속에서 K 씨는 매번 격앙돼 목소리를 높였고, 쌍방 간에 욕설이 오가기도 했다.

"나 완전히 X신 돼버렸어요. 내부결제 했는데 아침에 갑자기 바뀌니까 당황스럽고. 근데 왜 '야, 야' 거려요. 저도 나이가 52살이에요."(K씨) "야, 인마 52살 처먹었으면 XX, 똑바로 해."(동료)

"아니 선생님이 학부형한테 민원, 그렇게 따지라는 식으로 얘기하면 안 돼요. 제가 녹음해 놨다니까요"(K 씨) "예 녹음하세요. 알겠습니다"(동료)

수년간 괴롭힘이 지속되고 부당한 처사에도 몰렸지만 K 씨가 제대로 저항하지 못한 것은 사립학교라는 벽에 갇혀 학교를 옮기 수 없는 처지였기 때문이라는 게 유족의 주장이다.

유족 A 씨는 "K 씨가 지난해 6월, 동료 교사가 괴롭힌다고 하소연을 해 교장, 교감과 개인 면담을 해보라고 조언도 했다"며 "예전에는 행정실로 내려가라고도 했고, 몇 년 전에는 학교에 돈이 없다고 위에서 요구해 500만 원인가를 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수년간 계속된 집단 따돌림에 이어 사건 당일, 아직까지는 알 수 없는 어떤 일이 겹치면서 K 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것이라는 게 A 씨의 추정이다.

K 씨는 이날 오전 11시 34분께 익산시 황등면의 한 아파트 15층에서 투신해 숨진 채 발견됐다.

한 시간 반가량의 시간 동안 K 씨는 아내에게 미안하다는 문자메시지와 또 다른 동료교사에게 '그동안 잘해줘서 고맙다. 아내를 잘 돌봐달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또 "교장, 교감선생님, 교직원, 학생,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000(동료교사)때문에 죽는다. 교장, 교감선생님 제가 무능해서 직장생활이 힘드네요"라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A 씨는 "망인의 큰아들이 '우리 아버지 억울함 좀 풀어달라'고 하소연하고 있다"며 "망인과 가족 뿐 아니라 애들을 가르치는 교육현장에서 앞으로 이런 일이 또 있으면 안 되니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노컷뉴스, 2018년 2월 5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