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지 않고, 일할 의지도 없는 청년들을 '니트족'이라고 하죠.

이런 청년들이 73만명에 이른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취업준비생들 중에서도 5명 중 2명은 이른바 '쇼윈도 취준생'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특별히 하는 일 없이 교육이나 훈련도 받지 않고, 쉬는 청년, 이른바 '니트족'이 73만명에 이른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 보고서를 보면 청년층 실업자에 주된 활동이 '쉬었음'과 '기타'인 비경제활동인구를 더한 수치는 재작년 기준 72만7천명으로 추산됩니다.

전체 청년의 7% 수준입니다.

공공기관이나 대기업 등 취업 시험을 준비하는 청년은 재작년 기준 106만4천여명.

하지만 이 중에도 취업 의지가 없는데 주변 시선 때문에 겉으로만 취업 준비를 한다는 청년이 5명 중 2명 꼴이었습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설문조사한 결과 44%가 자신이 '쇼윈도 취준생'이라고 고백했습니다.

상향 평준화된 스펙을 따라갈 자신이 없고, 취업이 너무 어렵다고 답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현상이 주변으로 번지고, 사회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선별적 지원을 주문합니다.

<오호영 /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선임연구위원> "취약한 청년층을 중심으로 고용알선, 상담, 직업 훈련 등이 집중될 수 있도록, 그 다음에 취업 준비 비용을 국가적으로 낮추는…"

또 고학력 실업자가 증가하는 원인인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소하기 위해 일자리 수만 늘리기 보다 일자리의 질을 높여야한다는 지적입니다.(연합뉴스, 2018년 2월 12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