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미투·대나무숲에 폭로 잇따라
학교들, 교사에 "성 비위 주의하라"

━ 미투, 이제 시작이다 <하> 올해 고2가 된 한 여고생은 지난해부터 교사에게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하고 있다. 해당 교사는 결혼도 한 유부남이지만 등·하굣길에 학생을 차로 데려다주면서 손을 만졌고, 차 안에서 이마와 볼에 뽀뽀를 하기도 했다. 또 교내에서 사람들의 눈을 피해 허리에 손을 얹는 일도 자주 있었다.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 ‘대한민국 고2 대나무숲’에 올라온 피해 사례 중 하나다. ‘미투’가 초·중·고교의 성폭력 피해 폭로로 퍼졌다. ‘대한민국 고2 대나무숲’을 비롯해 지난달 23일 페이스북에 개설된 ‘스쿨미투’에도 초·중·고 시절 당한 성폭력·성추행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 ‘스쿨미투’ 운영자는 게시글에서 “여학생들은 학교 권력구조의 가장 낮은 곳에 있어 성폭력 피해에 취약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개학을 맞은 학교도 분주한 분위기다. 상당수 학교가 개학 후 첫 교무회의에서 “성 관련 비위 사건이 터지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공지했다. 교육부도 5일 “교육 분야 성희롱·성폭력 근절 추진단을 꾸려 적극 대응하겠다”고 발표했다.

학창 시절 당한 성폭력은 평생 잊히지 않는다. 오히려 생채기는 더욱 깊고 넓어진다. ‘스쿨미투’에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 이를 알 수 있다. 1988년 초등학교 5학년이던 A씨는 담임교사로부터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 담임은 야외수업 때 A씨만 교실로 불러 자기 무릎 위에 앉히고 억지로 뽀뽀를 했다. A씨 부모가 학교에 항의했지만 아무런 조치도 없었다. 해당 교사는 장학사를 거쳐 서울의 한 교육지원청 교육장까지 지내고 퇴임했다고 한다. A씨는 “30년이 지난 지금까지 내 안의 상처가 치유되지도, 분노가 잊히지도 않았음을 깨달아 ‘미투’에 동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학생뿐 아니라 강사·교사에 대한 성폭력도 끊이지 않는다. 2009년 강사 신분으로 인천의 한 중학교에서 수준별 수업을 하다가 교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한 여성은 ‘스쿨미투’에 “내가 비정규직이라 이런 일을 당하나 싶어 비참했다. 정말 더러운 갑질이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성희롱·성추행 등 성비위로 징계받은 교원은 2014년 44명에서 2015년 97명, 2016년 135명, 지난해 6월 현재 90명으로 늘었다.

초·중·고교에서 교사 등으로부터 성폭력을 당한 학생은 신고할 곳도 마땅치 않다. 교육부는 “학교별 상담교사에게 신고해도 되고, 학교폭력 신고를 받는 117로 전화해도 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학생이 자기 학교에 성폭력 피해 사실을 알리기란 쉽지 않다. 소문이 나거나 불이익을 당할까 걱정이 앞서서다.

신고 과정에서의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청소년 성폭력 대응 전문기관은 서울 등 극히 일부에만 있다. ‘아하! 서울시립청소년성문화센터’는 청소년 성폭력 피해, 10대 임신 등 응급 지원이 필요한 사례에 법률·의료서비스를 연계해 준다. ‘초등성평등연구회’ 활동을 하는 이신애 인천 학익초 교사는 “학교의 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내에 성폭력 관련 부서와 성폭력예방센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정해숙 박사는 “폭력 예방 차원의 성교육이 아니라 근본적 인간관계를 정립할 수 있는 총체적인 제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앙일보, 2018년 3월 6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