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차연안정비계획 내년 종료되나 정부 대책은 없어.
정부 투자 2413억원중 현재 1342억원으로 절반 수준.
지자체 열악한 재정으로 2342억 중, 566억 투자했으나 벅차.
'국토보존 차원'에서 정부가 나서야한다는 목소리 높아.

[춘천=서정욱 기자] 강원도 동해안이 이상기후 변화로 인해 해안침식이 심각한 가운데 ‘제2차연안정비계획’이 내년에 10년만에 종료되나, 국비 지원이 당초 지원계획의 절반에도 못 미쳐 정부대책이 절실하다는 지적이다.

당초 정부는 제2차연안정비계획은 동행안 해안침식지역 44개소에 4755억 원 중 2413억원을 투자하기로 했으나, 종료 1년을 앞둔 올해까지 1342억밖에 지원이 안 된 실정이다.

기후변화 겪는 '동해안 침식' 정부 물구경하나.jpg

이는 정부가 올해 동해안 침식방지에 지원한 325억 원을 합산한 수치이다.

여기에 당초 동해안 침식 도내 동해안 지자체 투자 사업 역시 열악한 재정으로 인해 올해 73억여원을 포함해 제2차연안정비계획 종료 1년을 앞둔 현재 총 투자액은 566억 원으로 당초 지자체 투자계획분 2342억에 크게 못 미치고 있다.

이처럼 기후변화로 동해안 침식이 계속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와 지자체 투자 모두 절반 투자도 못하고 있다.

이와 관련, 강원도 환동해본부 관계자는 “현재 동해안 침식은 이상기후변화로 점점 심각해 지고 있는데 정부가 계획한 2차연안정비계획이 내년이면 10년만에 종료되는데 투자가 절반에도 못 미쳐 안타깝다.”고 말했다.

현재 동해안 침식관련 강원도 동해안 지자체 사업은 33개소이고, 국가 사업은 11개소로 모두 44개소이다.

이 중, 올해 도내 동해안 침식 국가사업은 속초해변과 강릉연진-교항지구, 양양 남해-광진지구, 고성 봉포지구,삼척 원평지구 강릉 정동진 지구, 강릉남항진 모니터링 등 모두 7개소이다.

또, 지자체 사업은 동해 어달지구와 고성군 교암, 공현진,반암지구 등 모두 4개소에 그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2018년 3월 6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