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321곳 올해 1학기 등록금 동결·인하…전체의 97.3%.jpg

올해 전국 대학 대부분이 1학기 등록금은 지난해 수준으로 동결하거나 내렸다.
대학알리미가 11일 공개한 '전국 4년제 대학과 전문대학 330곳의 등록금 심의위원회 회의록'에 따르면 321곳(97.3%)이 등록금을 동결하거나 낮췄다.
4년제 대학의 경우 194곳 가운데 174곳이 등록금을 동결, 12곳이 등록금을 인하했다. 등록금을 올린 대학은 8곳으로 덕성여대는 재정 상황을 이유로, 신학계열인 7곳은 대학 시설 개선과 재정악화, 입학정원 감소등을 이유로 들었다.

전문대의 경우 136개교 가운데 1곳을 제외한 135곳이 등록금을 동결 또는 낮추기로 했다.
올해 등록금이 인상된 학교는 총 9곳으로 전부 사립대다.

이 가운데 1곳은 인상률을 법정 상한인 1.8%로 정했고 대부분은 1%대 중반, 일부 학교는 1% 미만으로 책정했다. 고등교육법은 대학 등록금 인상률 책정에 대해 직전 3개 연도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1.5배를 넘을 수 없도록 정하고 있다. 이에 지난 2015~2017년 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인 1.2%대를 감안해 인상한 것으로 보인다.
대학들이 재정 건전성 악화를 우려하면서도 대부분 등록금을 묶어둔 것은 정부가 다양한 재정지원사업으로 등록금 동결을 유도한 데다 교육비에 대한 학생·학부모 부담이 여전히 크다는 점을 대학들이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매일경제, 2018년 3월 11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