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자랑한 차세대 슈퍼무기 '아반가르드' 양산.jpg

서유럽 겨냥한 마하20 핵미사일..국방부 "생산계약 체결",  아방가르드 미사일 컴퓨터 그래픽 영상

 

 러시아의 신형 전략무기 가운데 하나인 극초음속 미사일 '아반가르드'(아방가르드)가 양산 단계에 들어갔다고 러시아가 거듭 주장했다.

12일 러시아 타스 통신에 따르면 유리 보리소프 러시아 국방차관은 아반가르드 미사일 시스템 생산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러시아 일간 '크라스나야'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보리소프 차관은 "대통령이 (국정연설에서) 언급한 아반가르드 시스템의 테스트를 잘 마쳤다"며 "그 미사일은 수월하게 탄생하지 않았다. 탄두 표면 온도가 2천도에 달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그 미사일은 실제 플라스마 상태에서 날아간다"며 "이를 통제하고 보호하는 문제는 매우 예민하지만, 그 해결 방안을 찾아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 시스템의 실제 실험은 선택된 접근법에서 실현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국방부 차관의 이러한 발언은 현지 군사외교소식통이 지난 3일 아반가르드가 양산에 들어갔다고 밝힌 것을 거듭 확인한 것이다.

당시 소식통은 "서방은 새로운 현실을 자각해야 할 것"이라며 "아반가르드 미사일은 고도 8천~5만m 대기권에서 극초음속으로 비행해 요격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푸틴 대통령은 앞선 국정연설에서 45분가량을 러시아가 새로 개발한 각종 전략 무기들을 소개하는데 할애하면서 아반가르드 미사일은 물론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사르맛', 핵 추진 순항미사일과 핵 추진 수중 드론 등도 과시했다.

러시아 전략미사일군 사령관 세르게이 카라카예프는 푸틴 대통령의 국정연설 직후 모든 MD 체계를 무력화할 수 있는 차세대 ICBM '사르맛'도 생산에 들어갔다고 밝힌 바 있다.

서유럽을 겨냥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로 개발돼 양산 단계에 들어간 아반가르드는 최대 속도가 마하 20(2만4천480㎞/h) 이상이다.

사거리 5천800㎞에 최대 16개의 분리형 독립목표 재돌입핵탄두(MIRV)를 탑재할 수 있다. 각 탄두의 위력은 100∼900kt로 알려졌다.

또 최대 5MT(TNT 500만t) 위력을 내는 극초음탄두는 1개만 실을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뉴스, 2018년, 3월 12일 )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