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받으면 흰머리 증가..메커니즘 찾았다.jpg

일이나 인간관계 등에서 오는 스트레스 탓에 흰머리가 늘었다고 느낀다면 정말 그럴지도 모르겠다.

스트레스가 흰머리를 늘리는 메커니즘이 실험 쥐를 대상으로 한 최신 연구에서 밝혀졌기 때문이다.

새치는 유전 때문에 막을 수 없다는 가설은 최근까지도 논쟁이었다. 그런데 이번 연구에서는 신체가 질병이나 충격 등의 스트레스를 받으면 그 영향이 중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선 면역체계가 방어 반응을 보였는데 머리 색을 만드는 모낭 세포에 변화를 일으켜 머리카락이 흰색이나 회색으로 변했다는 것이다.

머리 색을 제어하는 유전자와 감염 균과 싸우도록 신체에 신호를 보내는 유전자 사이의 이런 놀라운 관계를 밝혀낸 이들은 미국 앨라배마대학과 버밍엄대학 연구진이다.

연구진은 이런 메커니즘이 머리 색뿐만 아니라 피부색까지 바꿔 백반증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도 알아냈다. 마이클 잭슨이 생전 앓았던 희소 질환이 바로 이것이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신체가 공격을 받으면 세포는 ‘인터페론’이라는 화학 신호를 내보낸다. 인터페론은 바이러스를 물리치고 방어체계 전반을 강화하기 위해 세포에 변화를 일으킨다.

그런데 이 방어체계가 뜻밖의 부작용을 일으켜 머리 색을 만드는 세포의 스위치를 꺼버린다는 것이다.

이 발견으로부터 머리카락이나 피부의 색소를 제어하는 유전자는 선천성 면역체계를 제어하는 기능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것은 백반증과 같은 색소 이상과 선천성 면역체계와의 관계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심상성 백반증은 피부색이 곳곳에 엷게 변하는 증상으로 인구의 0.5~1%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플로스 바이올로지’(PLOS Biology) 최신호(5월 3일자)에 실렸다.(서울신문, 2018년 5월 6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