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일광화상·피부암 불러,   장시간 햇볕 노출하지 말아야,   비타민D 결핍은 골다공증 원인,  정시간 햇볕 쬐어야 생성돼

 우리 몸에 가장 이로운 적정 햇볕노출 시간은.jpg

자외선은 태양에서 오는 복사 중 가시광선보다 파장이 짧은 전자기파다. 자외선 B는 오존층에 거의 흡수됨에도 홍반 발생력이 강해 일광화상, 피부암, 백내장 등을 일으킨다. 자외선 A는 대부분이 지표에 도달하지만 자외선 B에 비해 파괴력이 작다. 그러나 파장이 길어 피부 깊숙이 침투해 색소 생성에 의한 기미, 주근깨, 주름 등 피부 노화를 일으킨다. 자외선 피해를 막으려면 외출을 자제하거나 햇빛을 가리고 차단제를 사용해야 한다.

하지만 자외선 노출 부족은 비타민 D 결핍을 초래해 가벼운 생활 건강의 악화에서부터 심각한 질병까지 유발할 수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등은 비타민 D가 부족하면 골연화증, 골다공증, 심혈관 질환, 자가면역 질환, 감염성 질환, 암, 당뇨병의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고 경고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보면 비타민 D 결핍 진료 인원이 2010년 3천명에서 2014년 3만1천명으로 10배 가까이 증가했다. 비타민 D는 식품으로 섭취할 수 있지만 양이 아주 적고, 비타민 D 보충제 섭취는 효과에 대한 연구가 아직 진행중이다. 보충제를 과다 섭취하면 부작용이 따른다.

우리 몸에 가장 이로운 적정 햇볕노출 시간은1.jpg

자외선 차단과 비타민 D 생성을 위한 햇빛 쬐기의 ‘황금률’은 무엇일까? 서울대 보라매병원 피부과의 박현선 교수는 “계절과 당일 날씨, 미세먼지 등의 환경에 따라 적정한 시간이 달라져 햇빛을 얼마나 쬐어야 자외선 피해를 피하면서 비타민 D 생성에 충분하다고 단정적으로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충남대 대기과학과의 이윤곤 교수 연구팀은 지난해 자외선 지수를 통한 홍반자외선과 비타민 D 자외선 복사량 사이의 비율을 추정하는 경험식을 세워 자외선 복사에 대한 적정 노출시간을 계산했다. 그 결과 강릉 지역에서 여름철 맑은 날 낮 12시 기준으로 비타민 D 합성에는 25분 이상 노출이 필요하고 홍반을 피하기 위해서는 41분을 넘기지 말아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지역에서 겨울철에 비타민 D 합성을 위해서는 1시간32분 이상의 노출이 필요하고, 홍반 피해를 방지하려면 2시간35분 이상 햇빛을 쬐면 안 되는 것으로 나왔다.(한겨레, 2018년 5월 7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