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콜리, ○○에 탁월한 효과.jpg

브로콜리의 성분이 알츠하이머 치매의 치료와 예방에 상당한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브로콜리의 특정 성분이 치매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독성 단백질을 제거한다는 내용이다.

한국연구재단은 김지영ㆍ이기원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 교수팀이 쥐 실험을 통해 브로콜리 성분인 설포라판이 치매를 일으키는 아밀로이드-베타 및 타우 단백질을 제거한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20일 밝혔다. 알츠하이머는 구조가 변형된 단백질이 머릿속에 쌓여 발생하는데, 이 브로콜리의 특정 성분이 변형 단백질을 잘게 부숴 없애버린다.

이 성분은 식물에서 추출한 천연 물질이기 때문에 인체 부작용이 거의 없는 치매 치료제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진은 유전자 변형으로 만든 치매 쥐에게 두 달 동안 설포라판을 먹였다. 그 결과 쥐의 해마에서 아밀로이드-베타 단량체가 60% 이상, 아밀로이드-베타 중합체는 30% 이상 줄어들었다. 타우 단백질도 70∼80% 제거됐다.

설포라판은 기억력 손상도 막아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포라판을 먹은 쥐와 먹지 않은 쥐로 공포조절 실험을 한 결과 설포라판을 먹은 쥐는 공포 기억이 유지되는 반면 먹지 않은 쥐는 공포 기억이 손상된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는 치매뿐 아니라 파킨슨병 등 단백질 구조 변형으로 일어나는 다른 신경 질환의 치료 연구에도 활용될 수 있다”며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과 치료에 활용하기 위해선 치매 위험군을 대상으로 한 중장기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몰레큘러 뉴트리션 & 푸드 리서치’ 13일 자에 실렸다.(중앙일보, 2018년 5월 21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