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케도니아, 새이름 지었다..그리스와 '27년갈등.jpg

국명을 두고 그리스와 지난 27년동안 갈등을 벌였던 마케도니아 당국이 '일린덴(Ilinden) 마케도니아 공화국'을 대안으로 선정해 국내외 설득에 나섰다고 21일(현지시간) 발칸인사이트 등이 보도했다.

조란 자에브 마케도니아 총리는 전날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서발칸-유럽연합(EU) 정상회의 자리에서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와 명칭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린덴'이란 1903년 마케도니아가 오스만 투르크 제국(현재 터키)으로부터 독립을 요구하며 봉기한 날로 이들의 독립절과 같은 의미를 지닌다.

조란 자에브 마케도니아 총리는 해당 명칭이 양측이 받아들일 수 있는 절충안이라고 밝히며 "가능한 해결책을 통해 우리의 존엄을 지키고 마케도니아의 정체성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명을 확정하기 위해서는 그리스 측과 광범위한 합의를 이뤄야할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국명 변경을 위한 헌법 개정에 야당의 동의를 구한 뒤 국민 투표를 거쳐야 한다.

현재 마케도니아 내 야권은 자에브 총리의 협조 요청에 즉각 반대 의사를 표명했을 뿐만 아니라 그리스 내에서도 야당의 반발이 거센 상태다.

그리스 내 반대 세력 중 일부는 '마케도니아' 명칭을 포함한 어떠한 이름도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력하게 주장하고 나섰다.

양국은 기원전 4세기 알렉산더 대왕이 건설했던 '마케도니아 왕국'의 이름을 놓고 지난 27년동안 갈등을 벌여왔다.

국명 논란은 마케도니아가 1991년 '유고슬라비아 사회주의 연방공화국'에서 분리 독립되면서 본격화됐다. 연방 내에서 '마케도니아 사회주의공화국'으로 불렸던 마케도니아는 독립하면서 '사회주의'만 빼 '마케도니아 공화국'이 됐다.

이에 그리스는 마케도니아라는 이름을 고수하는 것은 그리스 북부 마케도니아 지방에 대한 영유권을 탐내는 야욕이라며 반발해왔다.

그리스는 국명 등을 문제 삼으며 마케도니아의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와 유럽연합(EU) 가입 등을 거세게 반대해왔다. 그리스와 EU는 '마케도니아 공화국'을 '구유고마케도니아공화국(FYROM)'으로 부르고 있으며 마케도니아는 이 국명으로 유엔에 가입했다.

국명을 두고 갈등을 계속해온 양측은 지난해 자에브 총리가 집권하며 그리스와의 관계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뒤 급격하게 화해 무드로 들어섰다. 이후 국명 변경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뉴스1, 2018년 5월 22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