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수능시험은 미국에서 인정해주지 않는다. 그러나 중국의 대학입시인 ‘가오카오(高考)’ 성적은 인정해 준다. 왜 그럴까?

미국으로 유학가는 중국 유학생이 많기 때문이다. 대학입시에서의 인해전술인 셈이다. 미국 등 선진국의 대학들도 취학연령 인구가 급감함에 따라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인 유학생들이 주요 고객이 되고 있다. 미국 등 선진국 대학들이 중국인 유학생을 잡기 위해 중국 대학입시 성적을 그대로 인정해주고 있는 것이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중국의 가오카오를 그대로 인정하는 미국 대학이 급속히 늘고 있다고 22일 보도했다. 지난 2015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대학이 가오카오 성적을 바탕으로 중국인 유학생 선발을 시작한 뒤 이를 뒤따르는 대학이 늘고 있는 것. 

미국, 한국 수능은 무시하지만 중국 가오카오는 인정.jpg

샌프란시스코 대학은 가오카오 성적을 바탕으로 선발한 학생들이 기존의 방법으로 선발한 학생보다 학업 성취도가 더 높았다고 밝혔다. 샌스란시스코 대학은 외국인 유학생 중 절반 이상이 중국 출신이라며 2015년 이후 학생들을 가오카오 성적과 영어 인터뷰만으로 선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에는 샌프란시스코 대학 이외에도 뉴햄프셔 대학과 일리노이 기술대학 등이 가오카오 성적과 영어 인터뷰 또는 토익·토플 성적 만으로 신입생을 선발하고 있다.

이는 상전벽해와 같은 변화다. 이전에 미국 대학들은 가오카오 성적을 무시했다. 미국 대학들은 SAT 등의 성적을 요구했다.

현재 미국에 유학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은 37만7000명이다. 이는 미국 대학에 유학하는 해외 유학생의 3분의1이다.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 호주, 캐나다 등도 가오카오 성적만으로 유학생을 뽑는 대학들이 늘고 있다.

이에 따라 조기 유학 대신 가오카오를 치른 뒤 해외에 유학을 보내는 중국 학부모들이 늘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뉴스1코리아, 2018년 6월 22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