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처, 2017년 행정부 국가공무원 인사통계 공개 교사 제외 육아휴직자 중 남성비율 22.5%…20%대 첫 진입

 

행정부 국가공무원 중 여성공무원의 비율이 정부수립 이후 처음으로 50%를 초과한 50.2%로 확정됐다. 65만6천여명 중 32만9천여명이 여성이다. 
특히 교육공무원 중 여성비율이 71.0%로, 공직사회 여초(女超)현상을 이끌었다. 
교사를 제외한 국가공무원 육아휴직자 중 남성이 차지하는 비율은 22.5%로, 처음으로 20%대에 진입했다.  
인사혁신처는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2017년 행정부 국가공무원 인사통계'를 28일 확정해 공개했다.  
작년 말 기준 전체 공무원은 106만632명이다.  
이 가운데 행정부 국가공무원이 65만6천명이고, 지방공무원이 37만7천명, 나머지는 입법부·사법부·헌법재판소·선관위 소속 공무원이다.  
다음은 인사통계 중 주요 내용이다.

 

국가공무원 여성 비율 처음 50% 넘어…교육공무원 중 71.0%.jpg

◇ 국가공무원 여초시대

작년 말 기준 여성공무원 비율을 따져보면 전체 공무원 중에서는 46.0%, 국가공무원 중에서는 50.2%, 지방공무원 중에서는 39.2%이다. 
인사처는 국가공무원 중 여성비율이 50%를 처음으로 넘어 남성이 다수였던 공직 사회에 '여초시대'가 열렸다는 점을 특징으로 꼽았다. 
국가공무원 중 여성비율은 1987년 25.2%에서 1997년 32.4%, 2007년 45.2%로 높아지다, 2017년 50.2%로 남성공무원을 추월했다. 
전체 부처 5급 이상 일반직공무원 중 여성비율은 1987년 0.5%에서 1997년 2.8% 2007년 9.1%, 2017년 19.8%로 상승했다. 
일반직공무원의 5급에서 4급 승진자 중 여성비율은 2007년 6.1%에서 2017년 17.2%로 늘었다.

국가공무원 여성 비율 처음 50% 넘어…교육공무원 중 71.0%4.jpg 

특정직 여성공무원 비율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30년 전인 1987년 여성검사는 1명도 없었지만, 작년에는 613명으로 여성비율이 29.4%를 차지했다.  
여성경찰 비율은 1987년 1.2%에서 2017년 10.7%로 늘었다.  
특히 교육공무원 중 여성비율은 1987년 39.8%, 1997년 49.9%, 2007년 64.2%, 2017년 71.0%로 급격히 늘었다.  
앞서 김판석 인사처장은 지난 7일 잠정 통계를 공개하면서 "국가공무원 중 여성 비율이 50%를 최초로 넘었다는 것은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이라며 "관리자 중 여성 비율이나 업무영역별 불균형이 있는 점 등은 앞으로 풀어나가야 할 과제"라고 말했다. 

국가공무원 여성 비율 처음 50% 넘어…교육공무원 중 71.0%3.jpg

◇ 남성 육아휴직자 증가

지난해 국가공무원 육아휴직자 3만7천493명 가운데 남성은 8.1%(3천21명)를 차지했다. 남성 육아휴직자가 3천명을 넘은 것은 처음이다. 
전체 육아휴직자 가운데 교육공무원이 2만9천121명(77.6%)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들 교육공무원을 제외한 나머지 육아휴직자 8천372명 가운데 남성은 22.5%(1천885명)로, 남성비율이 처음으로 20%대에 진입했다.  (연합뉴스, 2018년 6월 28일)

국가공무원 여성 비율 처음 50% 넘어…교육공무원 중 71.0%2.jpg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