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대학수학능력시험과 EBS 연계율은 70%인데요.

2022학년도부터 50%로 낮추는 방안이 추진될 전망입니다.

‘금수저’·’깜깜이’ 전형으로 불리는 학생부종합전형에선 교사추천서가 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수능과 EBS 연계율을 현행 70%에서 50%로 낮추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수능-EBS 연계 정책은 사교육비 경감을 위해 도입됐지만, 학교 수업을 EBS 문제풀이 시간으로 변질시키는 부작용도 낳았습니다.

<강기수 / 동아대학교 교수> “EBS 연계율을 50%로 축소하고, 과목 특성에 맞춰 간접연계…사교육 문제라든지, 도농지역 격차를 고려하면 현실적으로 어느정도 출제와 연계는 필요하지 않을까.”

교육부가 대입정책포럼에서 발표한 2022학년도 대입개편안에는 대학별 지필고사를 폐지하는 안도 제시됐습니다.

대입을 보다 단순화하기 위해서입니다.

구술고사도 ‘부득이한 경우’에만 교육과정 범위 내에서 치르도록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대신 학생부를 기반으로 개인별 ‘맞춤형 면접’을 원칙으로 정했습니다.

대필과 허위작성 문제까지 불거진 학생부종합전형의 자기 소개서도 폐지보다는 개선으로 방향을 잡았습니다.

사실 위주로만 기록해 분량을 줄이고, 교사 추천서는 없애는자는 제안입니다.

<박찬호 / 계명대학교 교수> “학생 수와 그리고 학생들이 지원하는 학교의 수를 고려한다면 현실적으로 충분히 신뢰도 높은 추천서를 쓰는 것이 거의 불가능한 상황…”

교육부는 포럼 내용을 토대로 의견 수렴을 거쳐 다음달 2022학년도 대입개편방안을 확정·발표합니다.(연합뉴스, 2018년 7월 15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