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사는 대학생 강모(23)씨는 최근 어머니가 대학 시절 받았다는 과외비 금액을 듣고 깜짝 놀랐다. 30년 전 지방의 한 사범대학에 다니던 어머니가 받던 과외비와 현재 자신이 받는 과외비가 거의 비슷했기 때문이다. 고등학생 대상 주 2회 수학 과외를 하면서 어머니는 대학 시절 월 30만원을 받았고, 명문대에 다니는 강씨도 월 30만원을 받는다. 강씨는 "30년 전에는 물가가 지금보다 훨씬 저렴했을 텐데 과외비가 같았다는 것이 예상 밖"이라며 "과외를 2~3개씩 하는 대학생이 많은 이유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과외 중개 사이트를 보면 강씨뿐 아니라 요즘 대학생들의 평균 과외비는 중·고등학생 주 2회 기준 월 30만~40만원 선이다. 과외 학생이 사는 지역과 과외 교사가 다니는 학교, 경력 등에 따라 편차가 크지만 대체로 '주 2회 월 30만~40만원'이라는 시장가격은 수십 년째 이어지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30년간(1987~2017년) 자장면 값은 6.4배, 목욕료는 6.6배, 시내버스비는 9.3배 올랐다. 고등학생 학원비도 같은 기간 6배 올랐는데 왜 같은 사교육인 과외비는 제자리걸음일까. 가장 큰 이유로 수요에 비해 공급이 급증한 점을 꼽는 분석이 많다. 한국교육개발원에 따르면 1988년 전국 대학생 수는 133만명, 올해는 277만명으로 30년간 2배 넘게 늘었다. 반면 초·중·고등학생 수는 1988년 964만명에서 작년 573만명으로 40% 넘게 감소했다. 과외중개사이트 과외가(家) 박형숙 대표는 "저출산으로 초·중·고 학생 수는 갈수록 줄어드는데 대학생은 쏟아지다 보니 과외비 인상은 어렵고, 과외 자리 구하는 것이 하늘의 별 따기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1990년대 후반부터 과외 중개 사이트가 우후죽순 생기면서 학부모의 선택 폭이 넓어진 점도 과외비 상승을 가로막은 요인 중 하나다. 대학생들이 선택받기 위해 가격 경쟁을 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서울의 한 사립대 영문과에 다니는 이모씨는 '영어 과외 주 2회 월 9만원'의 저가 전략으로 학생 모집을 하고 있다. 이씨는 "이렇게 해서라도 경력을 쌓아야 나중에 과외 자리를 구하기 쉽다"고 말했다. 취업난이 심화되면서 대학 졸업 후 전문 과외 교사로 활동하는 사람이 늘어난 것도 경쟁을 과열시키고 있다. 대학생들 입장에서는 과외가 많은 시간과 체력을 필요로 하는 다른 일에 비해 여전히 매력적인 아르바이트여서 '과외비 정체'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조선일보, 2018년 7월 16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