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딩.jpg

지구 곳곳에서 이상 고온이 이어지는 가운데, 보고만 있어도 시원해지는 거대한 인공폭포 빌딩이 중국에 등장했다.
중국 중신망 등 현지 언론의 22일 보도에 따르면 구이저우성(省) 구이양(貴陽)에 등장한 높이 121m의 빌딩은 외벽에 만들어진 거대한 인공폭포 덕분에 연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인공폭포는 초대형 전기 펌프를 이용해 물이 뿜어져 나오는 상층부까지 물을 끌어올린 뒤 낙하시키는 방식으로 제작됐으며, 멀리서 보면 마치 높은 건물이 물을 토해내는 듯 보일 정도로 웅장하다.
높은 곳에서 흩뿌려지는 물은 햇빛과 만나 아름다운 무지개를 만들기도 한다. 연일 고온이 이어지는 가운데, 시원한 폭포가 쏟아지는 장면은 무더위에 지친 행인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빌딩1.jpg
인공폭포를 설치한 것은 현지의 유명 부동산업체로, 관광객들의 눈길을 끌기 위해 제작했다고 밝혔다. 
해당 업체 관계자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인공폭포에 쓰는 물은 모두 재활용하는 수돗물이나 빗물 등”이라며 “우리 빌딩은 지하 4층 깊이의 물 저장 탱크 및 배수 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폭포로 사용한 물을 계속해서 정화해 재사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친환경적으로 운영하기 때문에 1시간 당 전기 요금이 800위안(약 13만 3000원) 정도다. 덕분에 우리는 매일 인공폭포를 가동할 수 있으며, 이 도시에서 가장 특별한 축제를 열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빌딩2.jpg
업체 측의 ‘친환경’ 강조에도 불구하고, 일부 네티즌들은 쓴소리를 내기도 했다. 일부 네티즌은 “누구 아이디어인지 모르지만 끔찍하다. 이렇게 에너지를 낭비할게 아니라 에너지를 아껴써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나우뉴스, 2018년 7월 25일)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724601006#csidxdb79455486455779bca6fc94cd248c7 onebyone.gif?action_id=db79455486455779bca6fc94cd248c7

 

 

보기만 해도 시원…거대한 인공폭포 설치한 中 빌딩
 http://nownews.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724601006#csidxfd9860238e83100b3f9877f84df6778 onebyone.gif?action_id=fd9860238e83100b3f9877f84df6778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goodaylee&logNo=221324283146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