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이상 신호 경고.jpg

 

하루 8시간 이상 수면이 건강 이상 신호일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영국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은 6일 영국 연구팀이 하루 8시간 이상 자는 사람은 뇌졸중, 심혈관질환 등으로 인한 조기 사망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킬, 리즈, 맨체스터, 이스트 앵글리아 등 4개 대학 공동연구팀이 총 330만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74편의 연구논문을 종합 분석한 결과 하루 8시간 이상 수면은 건강이 좋지 않다는 신호일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팀을 이끈 킬 대학 심장전문의 춘싱콕 박사는 전체적으로 하루 8시간 이상 자는 사람은 수면시간이 7시간 이하인 사람보다 뇌졸중,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이 현저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수면시간이 길수록 이러한 위험은 더 커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하루 수면시간이 9시간이면 조기 사망 위험이 14%, 10시간이면 30%, 11시간이면 47%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10시간 이상 자는 사람은 뇌졸중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56%, 심혈관질환에 의한 사망 위험이 49% 높았다.

이러한 위험은 하루 7~8시간 자는 사람이 가장 낮았다. 수면시간이 이보다 짧은 사람은 수면시간이 짧을수록 이러한 위험이 서서히 커지지만 8시간 이상 자는 사람만큼 크지는 않았다.

연구팀은 “수면시간이 지나치게 긴 사람은 이미 진단되지 않은 어떤 질환을 겪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나친 수면시간은 우울증세, 어려운 사회경제적 형편, 실업, 신체활동 부족 등과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해당 연구결과는 미국 심장학회 저널(Journal of American Heart Association) 최신호에  실렸다.(서울경제, 2018년 8월 8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