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시대 산상 군사도로 옥천서 첫 발견.jpg

 

능선을 따라 조성한 신라시대 산상 군사도로 유적이 충북 옥천에서 처음으로 발견됐다.

매장문화재 조사기관인 충청북도문화재연구원(원장 장준식)은 의료기기 산업단지 조성부지인 옥천군 옥천읍 서대리 산 50-5번지 일대를 발굴조사한 결과, 통일신라시대 도로 유구(遺構·건물의 자취)를 찾아냈다고 16일 밝혔다.

신라 도로 유구는 해발 150∼160m 정도인 능선 정상부에서 남동-북서 방향으로 직선에 가깝세 완만하게 곡선을 그리는 형태다. 규모는 길이 322m, 폭 5.2∼5.6m, 최대 깊이 90㎝이다.

도로는 U자형으로 땅을 파내 만드는 굴토(掘土) 기법과 흙을 켜켜이 다지면서 쌓은 성토(盛土) 기법을 고루 사용해 조성한 것으로 조사됐고, 배수를 위해 도로 끝에 설치하는 도랑인 측구(側溝)는 대부분 유실된 상태였다.

노면에서는 바퀴 사이 너비가 110∼170㎝인 수레바퀴 흔적을 비롯해 사람과 동물 발자국으로 추정되는 흔적이 확인됐다.

유물로는 통일신라시대 토기 조각과 고려청장, 조선백자 조각이 다양하게 출토됐다.(연합뉴스, 2018년 8월 16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