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5개 재정지원사업 통합한 '대학혁신지원사업' 대상 예비 선정
                                                                                    성균관대학교 건물 전경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기존 대학재정지원사업 5개를 통합한 새 재정지원 시범사업에 전국 11개 대학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2018년 대학혁신지원 시범사업 대상 대학 11곳을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선정된 대학은 국민대·성균관대·중앙대(수도권), 강원대·대구한의대(대구·경북·강원권), 대전대·충남대(충청권), 전주대·호남대(호남·제주권), 경성대·동아대(부산·울산·경남권)다.

기존 대학 재정지원사업은 주로 목적성 지원을 했다. 그러나 목표 설정부터 성과관리까지 정부가 추진해 대학의 중장기적 발전을 제대로 꾀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잘 가르치는 대학' 사업으로 불리던 에이스플러스(ACE+)를 비롯해 대학특성화(CK), 산업연계교육활성화(PRIME), 대학인문역량강화(CORE), 여성공학인재양성(WE-UP) 등 5개 사업을 일반 재정지원사업인 대학혁신지원사업으로 통폐합했다.

새 사업은 대학이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과제와 실현방법을 직접 선택하고, 정부는 이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올해 시범사업을 한 뒤 내년부터 본격 시행된다.

시범사업 참여 신청서를 낸 73개 대학 중 선정된 11개 대학은 이달 말 발표될 2018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결과에 따라 최종 선정 여부가 결정된다. 최종 선정되면 각 대학에 20억원이 지원된다.

심민철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은 "사업 진행 상황을 고려해 하반기에 2019년 대학혁신지원사업 기본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대학이 미래형 창의인재 양성 체제를 구축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뉴스, 2018년 8월 16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