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中·高 내년2학기부터 두발 완전자율.jpg

조희연교육감 추진계획 발표,   염색·파마도 규제하지 않기로,   교육현장 학생지도 혼란 우려,  교총 “학교 자율로 결정해야”

 

이르면 내년 2학기부터 서울 시내 중·고교에서 두발 규제가 사라진다. 두발의 길이는 완전히 학생 자율에 맡겨진다. 염색·파마 등 두발 상태 역시 자유로워진다. 반면 교육 현장에선 실효성이 떨어지는 규제 철폐로, 오히려 학생 지도에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진행 중인 ‘편안한 교복’ 마련을 위한 공론화 과정도 연내 마무리 짓고 일선 학교에 안내할 가이드라인을 확정할 계획이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27일 서울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고교생 두발 규제를 폐지하는 ‘두발 자유화’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조 교육감은 “각 학교의 자체 공론화를 거쳐 내년 1학기 안으로 머리카락 길이 규제를 없애고 파마나 염색도 제한하지 않도록 하는 가이드라인을 이날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서울특별시 학생인권조례’에 따라 복장, 두발 등 용모에 있어 학생의 개성 실현 권리를 보장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조 교육감이 재선에 성공한 뒤 2기 핵심 과제로 ‘교복 입은 시민’으로서 학교 두발·복장 자유화를 공론화를 거쳐 결정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조 교육감은 “두발과 관련된 일체의 사항에 대해 제한을 두지 않고 자유화할 것을 지향한다”며 “두발 상태를 결정하는 것은 자기결정권의 영역으로 보장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머리카락과 복장을 자유롭게 해달라는 학생들의 요구와 민원이 많았다”면서 “현재 두발 길이를 자유화한 학교가 서울 전체 중·고의 84%에 달하는데 여기서 한 단계 나아가 두발의 상태에 대한 자유화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교육 현장에선 학생 인권 개선 흐름에는 동의하면서도 학생 생활지도에 어려움이 따를 것이란 반응을 내놓고 있다. 서울 A 중학교의 한 교사는 “두발 상태에도 제한이 없어진다면 자칫 현장에선 학생 지도에 혼란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철 한국교총 대변인은 “규율에는 교육적인 면도 있으므로 일괄적 제도 개선보다는 단위 학교에서 자율적으로 정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조 교육감은 이에 대해 “스스로 판단하고 합의하는 자율적 규율이 필요하다”며 “학부모, 학생, 교사가 함께 참여하는 협의를 통한 학교 공론화로 충분히 보완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교육청은 교복과 관련해서는 일선 학교들이 내년 상반기까지 학생생활규정을 개정할 경우 2020년 1학기부터 학생들이 편안한 교복을 입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문화일보, 2018년 9월 27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