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브랜드 가치가 600억달러에 육박하는 것으로 평가됐다.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업체 ‘인터브랜드’가 4일 발표한 ‘2018년 베스트 글로벌 브랜드’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해와 같은 6위에 올라 7년 연속 ‘톱10’에 들었다. 삼성전자 올해 브랜드 가치는 598억9000만달러로, 지난해보다 6% 늘어난 동시에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 2011년에는 17위였으나 이후 2012년 9위(329억달러), 2013년 8위(396억달러), 2014년 7위(455억달러), 2015년 7위(453억달러), 2016년 7위(518억달러), 2017년 6위(562억달러)에 이어 다시 10위 내에 들었다.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600억달러 육박···순위는 코카콜라 이어 6위.jpg


삼성전자는 테크놀로지 분야에서는 페이스북, 인텔, 시스코, 화웨이 등을 제치고 애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에 이어 4위였다.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가 갤럭시노트9, 퀵 드라이브 세탁기, 더 월 등을 통해 혁신을 이어가고 5G,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전장사업 등 미래 혁신기술 기반의 지속 성장 가능성이 큰 점, 반도체 분야에서 1위를 유지하며 고성장세를 이어가는 점 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밝혔다. 

올해 현대차 브랜드 가치는 135억3500만달러로, 지난해 보다 3% 늘었으나 순위는 35위에서 36위로 한 계단 떨어졌다. 자동차 분야에서는 도요타, 메르세데스-벤츠, BMW, 혼다, 포드에 이어 6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이름을 올린 후 2005년(84위) 이후 올해까지 14년 연속으로 선정됐고 이 기간 브랜드 순위는 48계단이 올랐다. 2015년부터는 4년 연속으로 종합 브랜드 순위 30위권에 진입했다. 인터브랜드는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투자와 끊임없는 브랜드 이미지 제고 노력,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의 출시와 고성능 브랜드 ‘N’의 출범 등을 높게 평가했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기아차는 브랜드 가치가 작년보다 4% 증가한 69억2500만달러로 평가됐으나 순위는 69위에서 71위로 내려갔다. 자동차 분야 순위는 11위였다.
올해 100위 내에 든 이들 3개 우리나라 브랜드의 가치는 총 803억5000만달러로, 지난해 보다 5.5% 늘었다. 미국과 독일, 일본, 프랑스에 이어 국가별 브랜드 가치 총액으로는 다섯 번째였다. 

올해 글로벌 브랜드 가치 1위는 지난해 보다 15% 늘어난 2144억8000만달러의 애플이었고, 구글이 10% 증가한 1555억600만달러로 뒤를 이었다.
두 업체는 6년 연속 1·2위 자리를 지켰다. 아마존(1007억6400만달러)은 56% 브랜드 가치 상승을 기록하면서 지난해 보다 2계단 오른 3위로, 처음 ‘톱3’에 진입했다.

마이크로소프트(4위), 코라콜라(5위), 도요타(7위), 메르세데스벤츠(8위), 페이스북(9위), 맥도날드(10위) 등이 ‘글로벌 10대 브랜드’로 선정이 됐다. 인터브랜드는 브랜드 가치를 기업의 재무 성과, 고객의 제품 구매 시 브랜드가 미치는 영향, 브랜드 경쟁력 등을 종합 분석해 평가해 발표하고 있다.(경향신문, 2018년 10월 6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