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턱에 펠리컨 닮은 자루 풍선처럼 부풀려 사냥
태평양과 대서양서 잇따라 살아있는 모습 촬영 성공
심해어인 풍선장어가 물과 함께 먹이를 삼킨 뒤 아가미로 물을 빼 주머니를 찌그러뜨리고 있다. 레비코프-니글러 재단 영상 갈무리.

온대와 열대바다에서 가끔 어선에 잡히는 풍선장어는 수수께끼의 심해어이다. 75㎝ 길이의 몸은 길쭉한 뱀장어이지만 몸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거대한 머리는 괴상하다. 커다란 아래턱에는 펠리컨처럼 커다란 자루가 달려 학명은 ‘펠리컨 장어’라는 뜻이다. 이 신비로운 심해어의 살아있는 모습을 해양학자들이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

해양탐사선 노틸러스의 무인잠수정은 최근 하와이 북서쪽의 해양보호구역을 탐사하던 중 수심 1425m의 해산에서 풍선장어와 우연히 맞닥뜨렸다. 노틸러스가 발표한 유튜브 영상에는 이 물고기를 발견하던 당시 연구자들이 주고받은 대화가 생생하게 담겨있다. “저게 뭐야?” “꼭 인형 같아.”

비영리단체인 ‘해양탐사 트러스트’가 운영하는 노틸러스 무인잠수정이 최근 태평양에서 촬영한 풍선장어 유튜브 영상.

풍선장어의 주머니는 완벽한 형태의 풍선처럼 부풀었다가 바람을 빼듯 차츰 쭈그러들었다. 우스꽝스러운 인형처럼 보이는 풍선장어는 주머니를 갈무리한 뒤 날씬한 뱀장어가 되어 잽싸게 헤엄쳐 사라졌다.

이 영상만으론 이 물고기의 커다란 풍선을 어떤 목적으로 사용하는지가 불분명하다. 최근 이뤄진 또 다른 관찰로 풍선장어가 마치 수염고래가 다량의 물과 함께 크릴 떼를 삼키듯 먹이를 사냥하는 모습이 밝혀졌다.

비영리 해양탐사기관을 지원하는 레비코프-니글러 재단은 최근 대서양 아조레스 제도 근해의 수심 1000m 해저에서 풍선장어가 적극적으로 사냥하는 모습을 촬영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재단은 “풍선장어가 커다란 입을 벌리고 먹이를 기다리다 흡입하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추적해 삼킨다는 사실이 처음 밝혀졌다”라고 설명했다.

레비코프-니글러 재단의 무인잠수정이 최근 대서양에서 촬영한 풍선장어의 사냥 모습. ‘사이언스 매거진’ 유튜브 영상

풍선장어는 배지느러미와 부레, 비늘이 없고 심해어 답지 않게 눈이 작으며 채찍 같은 긴 꼬리가 있는 특이한 물고기다. 혼획된 개체의 해부에서는 뱃속에서 작은 갑각류가 주로 나와 먹이로 추정된다. 이번 직접 영상을 통해 이 물고기는 심해저의 소형 먹이를 물과 함께 흡입한 뒤 먹이만 걸러내고 물은 아가미로 흘려보내는 ‘작은 고래’와 같은 사냥을 할 가능성이 드러났다.(한겨레, 2018년 10월 10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