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창 무장읍성서 '비격진천뢰' 11점 발굴

이순신 장군도 해전서 사용… 기존 유물은 속이 빈 탄피지만 이번엔 화약·철편 꽉 차있어

                                                                 왜군을 떨게한 '조선의 시한폭탄' 온전히 캐냈다.jpg

 

임진왜란이 한창이던 1592년(선조 25년) 9월 1일, 왜군이 점령 중인 경주성 안에 '둥그런 알'이 날아와 떨어졌다. 왜군이 앞다퉈 구경하면서 밀고 당기며 만져보고 있는데, 갑자기 그 물체가 폭발하면서 쇳조각이 별처럼 부서졌다. 즉사한 자가 20여 명. 경상좌도병마절도사 박진이 경주성을 수복할 당시 '선조수정실록' 내용이다. 물체의 정체는 비격진천뢰(飛擊震天雷)였다.

지난달 전북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사적 346호)에서 발굴 작업을 벌이던 호남문화재연구원 발굴단이 훈련청과 군기고로 추정되는 건물지를 조사하다가 한 구덩이에서 지름 21㎝, 무게 17~18㎏의 알처럼 둥근 물체를 무더기로 발견했다. 문화재청은 15일 "조선시대의 첨단 병기였던 비격진천뢰 11점이 고창에서 출토됐다"고 발표하고 현장을 공개했다. 

현존 비격진천뢰는 국립고궁박물관 소장품(보물 860호)을 포함해 모두 6점뿐. 이영덕 호남문화재연구원 연구실장은 "기존 6점은 속이 비어 있고 탄피만 남아 있는 유물이었지만, 이번에 발굴된 11점은 CT(컴퓨터 단층촬영) 조사 결과, 내용물이 차 있는 미사용 포탄"이라며 "앞으로 화약과 철편 등이 들어 있을 비격진천뢰의 내부 구조를 실증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여전히 폭발 가능성이 있어 조심스럽게 다뤄야한다. 발굴된 비격진천뢰 표면에선 화약선을 넣는 길이 12㎝의 죽통과 화약을 넣는 구멍, 증폭 효과를 높이는 기공(공기 구멍)이 보였다.

왜군을 떨게한 '조선의 시한폭탄' 온전히 캐냈다1.jpg

호남문화재연구원 발굴단이 지난달 전북 고창 무장현 읍성의 건물터 유적에서 비격진천뢰를 발굴하고 있다. 연구원은 15일 이곳에서 비격진천뢰 11점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임진왜란 발발 직전에 발명된 비격진천뢰는 중국의 진천뢰(일종의 수류탄)를 획기적으로 개량한 '한국 최초의 시한폭탄'이다. 완구(碗口)라는 화포에 장전해 쏠 수 있도록 발사 시스템을 만들었고, 폭발이 늦게 일어나도록 기폭 장치를 개량했다. 덕분에 천둥번개 같은 굉음과 섬광을 내면서 발사돼 허공을 난 뒤 적진에 떨어진 뒤에야 파편을 쏟아내면서 폭발할 수 있었다. 사정거리는 400보(약 500m)로 크게 늘어났다.

비격진천뢰는 임진왜란 때 조선군의 전투와 함께했다. 이순신 장군이 해전에서 활용했고, 1592년 10월의 진주대첩과 1593년 2월의 행주대첩에서도 쓰였다. 임란 '3대 대첩'에 모두 사용된 셈이다. 유성룡은 '징비록'에서 "비격진천뢰의 위력이 군대 수천 명보다 낫다"고 했다. '정한위략' 등 일본 측 기록엔 '솥 같은 괴물체' '귀신의 조화'라며 두려움을 숨기지 않았다.

그런데 왜 미사용 비격진천뢰가 무더기로 이곳에서 발견된 것일까? 구덩이에 묻었다는 것은 정상적인 무기 보관 상태로 보기 어렵다. 비격진천뢰와 함께 발굴된 도자기와 기와 조각은 19세기 것이다. 근처에선 지름 1.7m의 포대(砲臺) 시설이 확인됐는데, 신미양요 다음 해인 1872년(고종 9년) 무장읍성에 40명을 배치했다는 화포군과 관련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영덕 실장은 "1894년 4월 동학농민군이 무장읍성을 무혈 점령할 때 3~4일 동안 성 밖에서 진을 치고 있었는데, 위협을 느낀 관군이 그 틈을 타서 이곳에 무기를 은닉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고창 무장현 관아와 읍성은 1417년(태종 17년) 왜구를 방어하기 위해 축성된 곳으로, 조선시대 행정과 군사의 요충지 역할을 담당했으나 일제강점기 읍성 철폐령에 따라 면사무소와 학교·민가가 들어섰다. 2003년 복원정비 기본계획이 수립된 후 발굴·복원 작업이 진행 중이다. 지금까지 건물터와 성벽·해자 등이 확인됐다. (조선일보, 2018년 11월 16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