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출생아 80세까지 살 확률 男 59.6%·女 79.6%,    한국 65세 남은 수명 OECD 평균보다 길어

 

60세 한국인의 남은 수명은 평균 25년 정도로, 10년 전보다 3년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3일 공개한 '2017년 생명표'를 보면 작년 기준 60세인 한국인의 기대여명(특정 연령의 사람이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은 25.1년으로 10년 전보다 2.7년 길어졌다.

 
60세 한국인 남은 수명 25.1년…10년전보다 2.7년 늘어.jpg 한국인 기대 수명 어떻게 변했나

2017년 기준 60세의 기대여명은 남성이 22.8년이고 여성이 27.4년이었다.

10년 전보다 각각 2.8년, 2.7년 늘었다.

2016년 기준 60세 한국인의 기대여명과 비교하면 남성은 0.3년, 여성은 0.2년 증가했다.

40세 한국인의 기대여명은 43.6년(남성 40.7년·여성 46.5년)으로 10년 전보다 3.2년(남성 3.5년·여성 2.9년) 늘었다.

90세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대 남녀의 작년 기준 기대여명은 2016년보다 늘었다.

모든 연령층에서 생존 확률은 여성이 남성보다 높았다.

2017년 출생아가 4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성 98.1%·여성 98.8%였고 65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성 87.7%·여성 94.9%였다.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성 59.6%·여성 79.6%였으며 10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성 1.1%·여성 3.7%였다.

2017년 20세인 사람이 80세까지 살아남을 확률은 남성 59.9%·여성 79.9%로 전년보다 남성 1.6%포인트·여성 1.1%포인트 상승했다.

40세의 생존자가 80세까지 살아남을 확률은 남성 60.7%·여성 80.5%였고 65세의 생존자가 80세까지 살아남을 확률은 남성 67.9%·여성 83.9%였다. 2017년 한국 65세 생존자의 기대여명(남성 18.6년, 여성 22.7년)은 OECD 평균보다 남성은 0.7년, 여성은 1.4년 길었다.

 

60세 한국인 남은 수명 25.1년…10년전보다 2.7년 늘어1.jpg

 

[2017년 생명표에서 발췌, 통계청 제공]
 

20년 전인 1997년에는 한국 65세의 기대여명이 OECD 평균보다 남성 1.2년, 여성 0.9년 짧았으나 고령층 기대여명이 OECD 평균보다 빠른 속도로 늘어난 결과라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2017년 한국 80세 생존자의 기대여명(남성 8.1년, 여성 10.2년)은 OECD 평균보다 남성은 0.2년 짧고 여성은 0.3년 길었다.

80세 한국 남성의 기대여명은 1997년에는 OECD 평균보다 0.6년 짧았고 그 격차가 줄었지만, 여전히 OECD 평균에는 미달했다.

80세 한국 여성의 기대여명은 1997년에는 OECD 평균보다 0.5년 짧았으나 2012년에 OECD 평균을 따라잡았다.

기대여명 분석에 사용된 OECD 평균은 36개 국가의 이용 가능한 최근 자료를 활용해 구한 값이다. (연합뉴스, 2018년 12월 3일)

 

'60세한국인 남은수명' 10년전보다 2.9년↑

작년 출생아 기대수명 82.4년..10년 새 男 3.9년, 女 3.3년 늘어

60세 한국인이 기대하는 앞으로 남은 수명이 10년 전과 비교해 3년 가까이 늘었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생명표를 보면 작년 기준 60세 남성은 앞으로 22.5년을, 60세 여성은 27.2년을 더 살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10년 전인 2006년 당시 60세였던 이들과 비교하면 기대여명이 남녀 모두 2.9년 늘어난 겁니다.

2016년 연령별 사망확률을 따른다고 하면 작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2.4세이고 이 가운데 남자는 79.3년, 여자는 85.4년입니다.

기대수명의 남녀 격차는 1985년 8.6년으로 정점을 찍었고 점차 줄어드는 추셉니다.

또 작년 출생아가 100세까지 장수할 확률은 남자 1.1%·여자 3.8%로 여전히 ‘바늘구멍’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60세한국인 남은수명' 男22.5년·女27.2년…10년전보다 2.9년↑

작년 출생아 기대수명 82.4년…10년 새 男 3.9년, 女 3.3년 늘어

기대수명 남녀 격차 감소추세…100세 장수는 아직 '바늘구멍' 男1.1% 女3.8%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60세 한국인의 남은 수명이 10년 전과 비교해 3년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2016년 생명표에 따르면 작년 기준 60세인 남성은 앞으로 22.5년을, 60세인 여성은 27.2년을 더 살 것으로 예상됐다.

10년 전인 2006년 당시 60세였던 이들과 비교하면 기대여명(특정 연령의 사람이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수)이 남녀 모두 2.9년 늘어났다고 통계청은 밝혔다.

1년 전과 비교하면 남자는 0.3년, 여자는 0.2년 증가했다.

40세의 기대여명은 남성이 40.4년, 여성이 46.2년으로 1년 전보다 각각 0.3년, 0.2년 늘었고 10년 전보다 3.6년, 3.1년 길어졌다.

2016년 연령별 사망확률을 따른다고 하면 작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2.4세이고 이 가운데 남자는 79.3년, 여자는 85.4년이다.

1년 전과 비교해 남자는 0.3년, 여자는 0.2년 늘었고 10년 전과 비교하면 남자 3.9년, 여자 3.3년 증가했다.

기대수명의 남녀 격차는 1985년 8.6년으로 정점을 찍었으며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작년 출생아가 4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98.1%·여자 98.8%였다.

또 65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87.2%·여자 94.5%, 8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57.9%·여자 78.4%, 100세까지 생존할 확률은 남자 1.1%·여자 3.8%였다.

모든 목표 연령에 대해 여자의 생존 확률이 높았고 해당 연령까지 살 확률은 남녀 모두 1년 전과 비교해 증가했다.

작년 기준으로 각기 다른 연령의 한국인이 80세 살 확률은 20세의 경우 남자 58.3%·여자 78.8%였고, 40세는 남자 59.1%·여자 79.4%, 65세는 남자 66.4%·여자 83.0%였다.

'고령층의 기대수명'(나이+기대여명)은 1970년 이후 지속해서 길어졌다.

증가 폭은 65세의 경우 남자가 더 컸으며, 75세와 85세는 여자가 더 컸다.

1970년에 65세 남자는 75.2세까지, 여자는 79.9세까지 살 것으로 기대됐으나 2016년에는 65세 남자가 83.4세까지, 여자가 87.6세까지 생존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 기간 65세의 기대수명 증가 폭은 남자(8.2년)가 여자(7.7년)보다 컸다.

같은 기간 75세의 기대수명은 남자가 81.1세에서 86.0세로 4.8년 늘었고 여자가 83.7세에서 88.9세로 5.2년 늘었다.

역시 같은 기간 85세의 기대수명은 남자는 88.6세에서 90.8세로 2.2년, 여자는 89.6세에서 92.1세로 2.2년 길어졌다.(연합뉴스, 2018년 12월 3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