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출생아 기대수명은 79.7년…OECD 15위

 

지난해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여자아이의 기대수명이 85.7년으로 전년보다 0.3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여자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세번째로 긴 것으로 집계됐다. 
남자아이의 기대수명은 79.7년으로 전년보다 0.4년 늘었지만, OECD 회원국 중 순위는 15위 수준에 머물렀다. 

한국 여자 출생아 기대수명 85.7년…OECD 3위 장수.jpg

 

 

통계청이 3일 발표한 '2017년 생명표'에 따르면 지난해 남녀 전체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82.7년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전년보다 0.3년, 10년 전보다는 3.5년 늘었다.  

한국 여자 출생아 기대수명 85.7년…OECD 3위 장수1.jpg

 

성별로 보면, 여자아이의 기대수명은 85.7년, 남자아이는 79.7년으로, 지난 10년간 각각 3.3년, 3.8년 늘어났다.  
남녀의 기대수명 격차는 6년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보다 0.1년, 10년 전보다는 0.6년 감소했다. 
남녀의 기대수명 격차는 1970년(7.1년)부터 1985년(8.5년)까지 증가하다가, 이후 2000년(7.3년), 2017년(6.0년) 등으로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여자아이의 기대수명은 OECD 회원국 평균(83.3년)보다 2.4년, 남자아이는 OECD 회원국 평균(77.9년)보다 1.7년 각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이용이 가능한 36개 OECD 회원국의 최근(2015∼2017년) 자료를 이용해 계산한 결과다.  
우리나라에서 태어난 여자아이는 OECD 회원국 중 일본(87.1년), 스페인(86.3년)에 이어 세 번째로 장수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에, 남자아이의 기대수명은 스위스(81.7년), 일본(81.0년)·이탈리아(81.0년) 등에 이어 15위에 그쳤다.  
우리나라의 남녀 간 기대수명 차이는 OECD 평균(5.4년)보다 0.6년 크다. 이 차이는 일본(6.1년), 슬로베니아(6.1년), 체코(6.0년)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한국 여자 출생아 기대수명 85.7년…OECD 3위 장수2.jpg

 

우리나라의 시·도별 기대수명을 보면 남녀 전체 출생아 기준 서울(84.1년)과 경기(83.1년) 순으로 높았고, 충북(81.9년), 경남(81.9년) 순으로 낮았다.  남녀 간 기대수명 차이는 제주(8.0년)가 가장 크고, 대전(5.0년)이 가장 작았다. 
3년 전 대비 시도별 기대수명은 세종(1.8년), 울산(1.4년) 순으로 크게 증가했다.  

한국 여자 출생아 기대수명 85.7년…OECD 3위 장수3.jpg

 

 

통계청 김진 인구통계과장은 "지역별 수명에는 사회, 경제적 원인과 더불어 보건 수준에 의한 차이도 반영된 것"이라며 "그러다 보니 의료시설의 접근성이나 수준 측면에서 대도시가 기대수명이 높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2018년 12월 03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