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안마는 과거 한때 버마로 불리운 동남아의 독재국가이며 후진 불교국가이다.

사원지대로 유명한 바간, 고산족의 호수로 알려진 인레 외에도 미얀마에서는 도시인의 삶을 엿볼 수 있는 거리와 마주치게 된다.

미얀마의 관문인 양곤이나 제2도시 만달레이에는 번잡하고 독특한 일상이 짙게 녹아 있다

양곤은 미얀마 최대의 상업도시다. 이 도시는 변화상을 짚어보는 것만으로도 흥미롭다.

 2005년 미얀마의 수도가 산악지대인 네피도로 갑자기 옮겨지기 전까지 양곤은 미얀마의 수도였다.

양곤의 단상은 묘한 대비 속에서 빛을 발한다.

양곤의 중심인 쉐다곤 파고다의 풍경과 신세대들이 몰려드는 인야 호수에서 벌어지는 모습은 닮은 듯 이질적이다.

도시의 70% 이상이 숲으로 뒤덮여 있지만 심각한 공해 때문에 도심도로에서 모터사이클의 운행은 금지돼 있다.

쉐다곤 파고다는 양곤의 상징이자 불교의 성지처럼 여겨지는 탑이다. 높이 99m의 금빛 탑은 탑 외관이 실제 황금으로 단장돼 있다.

옛 왕조의 여왕이 자신의 몸무게만큼 황금을 보시한 것을 시작으로 수많은 양의 황금이 기부돼 황금 무게만 수십 톤에 이른다고 한다.

탑 꼭대기는 수천 개의 다이아몬드로 치장돼 있다.

쉐다곤 파고다는 시내 어디서나 바라보고 의지할 수 있도록 인공으로 만든 도심 언덕 위에 있다.

탑의 면면을 가만히 살펴보면 종교 이상의 의미가 담겨 있다.

쉐다곤 파고다는 종교이자 삶터이고 휴식처이기도 하다.

탑 내부에서는 승려들이 수행을 하고 연인들은 경내에서 데이트를 즐기며, 가족들은 불전 안에서 도시락도 먹고 낮잠도 잔다.

미얀마에서 불교와 삶이 깊숙하게 밀착돼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쉐다곤 파고다는 미얀마인들이 평생 소원으로 꿈꾸는, 생전에 한번은 방문해야 할 메카와 같은 대상이기도 하다.

양곤(미얀마) (1).jpg 양곤(미얀마) (2).jpg 양곤(미얀마) (3).jpg 양곤(미얀마) (4).jpg 양곤(미얀마) (5).jpg 양곤(미얀마) (6).jpg 양곤(미얀마) (7).jpg 양곤(미얀마) (8).jpg 양곤(미얀마) (9).jpg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