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스프, 2018년 자동차 색상 트렌드 분석 발표
 -세계적으로 흰색 선호도 1위 유지

 연간 판매되는 9,000만대 가량의 글로벌 완성차 중에서 흰색과 검은색, 회색, 은색 등의 무채색 비중이 전체의 80%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에서도 흰색은 북미에서 25%, 유럽은 33%, 아시아태평양에선 무려 5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나 이른바 '글로벌 컬러'인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화학기업 바스프의 코팅 사업부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에서 무채색의 강세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을 가리지 않고 무채색 선호도가 높았으며, 그 중에서도 흰색은 모든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색상으로 파악됐다. 

 유채색 계열에서는 블루 색상이 가장 인기를 끌었으며 레드가 그 뒤를 이었다. 유채색 인기는 소형과 경차 부문에서 가장 두드러졌으며, 차종이 커질수록 유채색 계열의 비중이 감소했다. 반면 화이트와 블랙의 점유율이 작년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태 시장에서는 화이트 색상이 2017년에 비해 크게 증가한 53%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다른 지역보다 높은 인기를 보였다. 또한 개인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일례로 메탈릭과 스파클링 블랙 색상의 수요가 차종을 불문하고 증가했고, 소형차에서 실버와 그레이 계열에 반짝이는 효과를 첨가한 색상도 증가했다.

 유럽에서는 그레이 계열이 전체의 20%로 블랙을 대체하며 두 번째로 인기 많은 색상으로 등극했다. 블루 색상은 지난 2018년 11%의 점유율로 실버 계열을 앞서며 유럽에서 네 번째로 선호도가 높은 색상으로 선택됐다.
 
 북미 시장은 여전히 무채색이 전체 북미 시장의 75%를 차지하며 높은 인기를 이어갔으며, 이 중 화이트 색상이 여전히 선두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북미 소비자들은 스포츠카와 픽업트럭 차종에서 레드 계열에 대한 선호도를 꾸준히 보였으며, 블루 또한 작년과 비슷한 추세를 이어갔다.

 또한 지난 10년 간 CUV(크로스오버)가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이 중 화이트 색상이 가장 인기가 많았으며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