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자수 107만3,000명…2000년 이후 최고치에 3년 연속 100만↑

 작년 취업자수 증가폭 겨우 9만7,000명.jpg

 

지난달 취업자 수 증가폭이 3만4,000명에 그쳤다. 이로써 2018년 월평균 취업자 수 증가폭도 10만명선이 무너진 9만7,000명에 머물러 9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실업자수는 107만3,000명으로 외환위기 영향을 받던 2000년 이래 최고치였으며, 3년 연속 100만명대를 넘어섰다.

9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663만8,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만4,000명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에 따라 연간 취업자는 2,682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9만7,000명 증가하는 데 머물러 10만명을 밑돌았다. 전년(31만6,000명)에 비해 3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금융위기 여파가 남았던 2009년 8만7,000명이 감소한 이후 9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고용 충격’은 더딘 산업구조조정과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등 정책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다. 산업별로 양질의 일자리인 제조업에서 5만6,000명이 감소했고, 도ㆍ소매업에서도 7만2,000명이 줄었다. 숙박ㆍ음식점업도 4만5,000명이 줄었고, 사업시설관리ㆍ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에서도 6만3,000명이 감소했다.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교육 서비스업에서도 6만명이 줄었다.

이에 반해 정책적 요인이 작용한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과 공공행정ㆍ국방침사회보장행정에서 각각 1년 전보다 12만5,000명과 5만2,000명이 증가했다. 농림어업에서도 전년 대비 4.8% 오른 6만2,000명이 더해졌다.

고용 악화는 다른 지표에서도 확인된다. 작년 실업자는 107만3,000명으로 통계 기준을 바꾼 이래 연도별 비교가 가능한 2000년 이후 가장 많았다. 실업자는 2016년부터 3년 연속 100만명 이상을 기록 중이다. 작년 실업률은 3.8%로 전년보다 0.1%포인트 올랐고, 고용률은 60.7%로 2017년보다 0.1%포인트 내렸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취업자 증가 폭 축소는 생산가능인구 감소와 인구증가 폭 축소, 자동차 등 제조업 부진, 서비스업 구조조정 등이 겹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한국일보, 2019년 1월 11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