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관방장관 "변경할 근거 없다"

 

‘동해’ 표기를 놓고 한·일 양국 사이에 조만간 협의가 시작될 전망이다. 현재 ‘일본해’로 돼 있는 명칭의 변경 여부와 관련해 한국 등과 논의를 하라는 국제수로기구(IHO)의 요구를 일본이 일단 받아들이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20일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동해’(East Sea)와 ‘일본해’(Japan Sea)를 함께 표기하는 문제에 대해 한국과 협의하라고 한 IHO의 요구에 따라 한국 측과 협의에 나서기로 했다. IHO는 1921년 안전한 수로 이용을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로, 각국 지도 제작의 지침이 되는 표준해도집 ‘해양과 바다의 경계’를 발간하고 있다. 이 간행물은 1929년 초판부터 현재 사용되고 있는 1953년 3판까지 ‘동해’가 아닌 ‘일본해’로 일관되게 표기해 왔다. 앞서 2017년 IHO는 모나코에서 열린 총회에서 “2020년 총회에서 해양명칭 개정 문제 등에 대한 논의 결과를 보고한다”고 결정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지난 18일 기자회견에서 한국만이 아닌 복수의 나라가 참여하는 협의임을 전제로 “(IHO에) 건설적으로 공헌하겠다”고 말해 IHO의 요구에 응할 방침임을 밝혔다. 그러나 스가 장관은 “일본해는 국제적으로 확립된 유일한 호칭으로 변경할 필요성과 근거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협의에 나서기로 한 것은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한국 측 주장대로 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한국은 1992년 유엔에서 처음으로 동해 호칭 문제를 제기했다. 한국 정부는 “일본해는 한국에 대한 일본의 식민 지배 결과로 널리 퍼진 호칭”이라며 ‘동해’로 단독 표기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일본과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는 ‘동해·일본해’로 병기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서울신문, 2019년 1월 21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