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집트에서 프톨레마이오스 왕조(기원전 305년∼기원전 30년)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는 고대 이집트의 미라 50구(具)가 발굴됐다고 AFP·로이터 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집트서 2000년 전 미라 50구 발견 미라들은 양호한 상태.jpg

 

통신에 따르면 이집트 고대유물부는 고고학자들이 수도 카이로에서 남쪽으로 260㎞ 떨어진 민야 지역의 투나 엘-게벨 유적지에서 발굴된 미라들을 이날 공개했다.

AFP는 “미라들은 2000 년도 더 된 것이었지만 양호한 상태로 남아 있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번에 발굴된 미라 50구는 투나 엘-게벨 유적지에서 9m 깊이에 있는 4개의 매장실(burial chambers)에서 발견됐다. 50구 중 12구는 아이였고 6구는 개 등 애완동물이었다. 나머지는 성인 남녀의 미라였다. 

고고학자인 모하메드 라가브는 “(미라가 된) 동물들은 그들 주인에게 너무 소중했기 때문에 함께 매장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발굴된 미라들의 정확한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모스타파 와지리 이집트 최고유물위원회 사무총장은 묘지에서 이름을 찾지 못했다면서도 미라 제조법으로 판단할 때 이들이 어느 정도 중요한 신분이었음은 틀림없다고 말했다.
와지리는 또 이 무덤에서 함께 발견된 도자기 조각과 파피루스 종이 등이 이 무덤의 조성 시기를 추정하는 데 도움이 됐다고 덧붙였다. 
이번 발굴 작업은 이집트 고대유물부와 민야대 고고학연구센터가 공동으로 수행한 것이다.(연합뉴스, 2019년 2월 4일)

onebyone.gif?action_id=cb951cb357ebd49a642b5092a95af3e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