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 바다의 ‘금징어’가 돌아왔다. 겨울 수온이 상승하면서 동해에 머무는 오징어가 늘어난 것이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1월 연근해 어업 생산량이 12만3000t으로 지난해 1월보다 22% 늘어났다고 5일 밝혔다. 품목별 어획량은 멸치 2만4543t, 고등어 1만6327t, 오징어 9855t, 갈치 3108t, 참조기 559t 등으로 집계됐다.

 

따뜻한 겨울, '금징어'를 몰고왔다..동해 오징어 어획량 급증.jpg

 

 

이 중 관심을 끄는 것은 오징어다. 지난해 1월 6248t이던 어획량이 무려 58%나 늘어났기 때문이다. 해수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은 오징어 어획량이 늘어난 결정적인 이유로 겨울 수온의 상승을 들고 있다. 수산과학원 강수경 연구관은 “올겨울 기온이 당초 예상과 달리 높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바다 온도도 지난해 1월에 비해 1~1.5도 높았다”면서 “겨울 바다의 수온 상승으로 오징어 어군의 남하가 지연되면서 우리나라 동해남부 해역에 커다란 오장이 형성된 것이 1월 어획량 증가의 주된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최근 몇년 사이 우리나라 동해 바다의 오징어 어획량은 급격히 줄어들었다. 2014년 16만3886t에 이르던 오징어 어획량은 지난해 4만6274t으로 뚝 떨어졌다. 이에 따라 지난해 오징어 가격이 사상 최고인 ㎏당 2만원을 넘어섰고, 오징어는 ‘국민생선’에서 ‘금징어’로 별칭을 바꿔 달았다.

급감하던 오징어 어획량이 이번 겨울 따뜻한 날씨 덕어 반짝 늘어났지만, 앞으로도 계속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동안 북한 해역에서 중국 어선들이 마구잡이 어획을 하면서 오징어 자원이 근본적으로 줄어든데다 지구 온난화로 여름철 바다 온도가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수산과학원 관계자는 “겨울철 바다 온도가 높아지면 오징어가 우리나라 해역에 머무르는 기간이 길어지지만, 여름철 바다 온도가 상승하면 그 반대 상황이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여름철 바다 온도가 지금까지의 추세대로 계속 올라가는 경우 오징어가 다시 줄어들 수도 있다는 얘기다.

삼치와 청어도 어획량이 지난해에 비해 86%와 53% 늘어났다. 삼치 역시 연근해 수온 상승으로 어장형성 기간이 늘어나면서 어획량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갈치와 전갱이의 어획량은 지난해 1월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고, 참조기와 붉은 대게의 어획량은 각각 37%, 22% 감소했다.

한편 올 1월 연근해 어업생산액은 전년 대비 22.7% 증가한 3993억원으로 집계됐다. 어종별로 보면 오징어의 경우 그동안의 흉어로 가격이 올라가면서 생산액이 788억원으로 전년 대비 71.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멸치(317억원)는 10.5%, 고등어(168억원)는 75.1% 증가했고, 참조기(70억원)는 50.8%, 붉은대게(110억원)는 17.2%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일환 해양수산부 어업정책과장은 “지난해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100만t을 회복한 이후 올 1월까지 어획량 증가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면서 “어획량 증가가 어업인들의 소득 증대 등 질적 성장으로 이어지도록 수산자원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경향신문, 2019년 3월 5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