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고교 학생들의 신체 발육 상태가 해마다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키는 수년 째 제자리 걸음을 하는반면 체중은 매년 늘어 비만율은 높아지고 있다. 아침을 거르거나 라면 등의 인스턴트 식품을 섭취하는 빈도도 잦은 것으로 조사됐다. 

 

키는 안크고, 체중은 늘고, 식습관은 나쁜 학생들.jpg

 

 

교육부는 27일 ‘2018년도 학생 건강검사 표본통계 분석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결과는 초중고생의 신체발달 상황, 건강생활 실천정도 (건강조사) 및 주요 질환(건강검진)을 알아보기 위해 전국 1023개 표본학교의 건강검사 자료를 분석한 것이다.

조사결과 최근 5년간 학교 급별 최고 학년의 평균 키는 고등학교 3학년 남녀 모두 성장세가 둔화됐다. 고3 남학생의 평균키는 2014년 173.5cm에서 지난해 173.8cm로 거의 변화가 없었다. 고3 여학생 평균키는 같은 기간 160.9cm로 동일했다. 

키는 안크고, 체중은 늘고, 식습관은 나쁜 학생들2.jpg

 

 

몸무게는 늘었다. 고3 남학생의 몸무게는 이 기간 중 68.5kg에서 71.3kg으로 늘었다. 중3 남학생은 61.9kg에서 64.6kg으로, 초6 남학생은 46.8kg에서 49.1kg로 늘었다.

키는 덜 크고 몸무게가 늘면서 지난해 학생들 중 ‘비만율군’은 25%를 기록했다. 비만율군은 비만율과 과체중을 합한 수치다. 비만율군은 2014년 21.2%에서 매년 1% 포인트 가량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비만율군 수치 중 과체중은 2014년 9.7%에서 지난해 10.6%로 소폭 늘어난 반면 비만율은 같은 기간 11.5%에서 14.4%로 크게 늘었다. 

키는 안크고, 체중은 늘고, 식습관은 나쁜 학생들1.jpg

 

 

식습관이 나빠지고 있는 점이 이같은 비만율 증가와 연관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조사에서 학생들의 ‘아침식사 결식률’은 초중고생 모두 이전에 비해 2018년에 증가세가 뚜렷했다.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 섭취율’은 고등학생의 경우 최근 5년간 증가했다. ‘주 1회 이상 라면 섭취율’은 중학생 88.03%, 고등학생 82.24%, 초등학생 77.06%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대로 권장 식습관 지표인 ‘우유·유제품 매일 섭취율’과 ‘채소 매일 섭취율’의 경우 학교 급이 올라갈수록 낮았다. 채소 매일 섭취율은 모든 학교급에서 30% 미만에 그쳤다.

정부는 학생들의 올바른 식습관 유지와 신체활동 증진을 위한 비만 예방프로그램 운영 지원, 비만 학생 대상 대사증후군 선별검사 등 건강 취약학생의 건강회복을 위한 서비스 확대에 나설 계획이다. (경향신문, 2019년 3월 27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