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에 대한 충성 맹세문 적힌 '황국신민서사비'..옥천군, 설명 표지석 설치


 

'향수'의 시인인 정지용(鄭芝溶·1902∼1950) 선생의 충북 옥천 생가 앞에는 큰 돌다리 하나가 놓여 있다.

                                                           돌다리로 바뀐 '황국신민서사비'와 설명 표지석         
          

      

이 돌다리가 일제 강점기 때 우리나라의 민족성을 말살하는 동시에 일제에 충성을 강요하는 내용의 맹세문이 적힌 '황국신민서사비'였다는 것을 아는 이는 별로 없다.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도 돌다리가 있어 그냥 밟고 다닐 뿐이었다.

옥천군은 이 돌다리가 '황국신민서사비'였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표지석을 최근 만들어 설치했다.

20일 군에 따르면 '황국신민서사비'는 이 지역의 옛 창명보통학교(현 죽향초등학교)에서 발견된 것이다.

'우리들은 대일본 제국의 신민입니다. 우리들은 마음을 합하여 천황 폐하에게 충의를 다합니다. 우리들은 인고단련해 훌륭하고 강한 국민이 되겠습니다'는 내용이 일본어로 새겨져 있다.

일제는 1937년부터 패망한 1945년까지 학교는 물론 관공서, 회사에서 매일 조회 때 이 맹세문을 외우게 했다.

광복 후 글씨가 잘 안 보이게 지워진 이 비석은 '통일탑'으로 불리다가 1993년에야 일제 강점기 때의 잔재라는 게 알려졌다.

 

                                                                                일제 강점기 때 창명보통학교 조회 모습

 

옥천군은 이듬해인 1994년 이 비석을 정지용 생가를 찾는 방문객들이 밟고 지나갈 수 있게 돌다리로 만들었다.

그러나 이 돌다리에 대한 정보나 안내문은 표시되지 않았다.

옥천군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지난 14일 자세한 설명이 담긴 표지석을 만들어 설치했다.

이 표지석에는 "이 다리는 일제 강점기인 1940년대 옥천 죽향초등학교 교정에 세워진 '황국신민서사비'다. 광복 후 글자를 지우고 통일탑으로 사용되다 1994년 현재의 위치로 옮겨졌다. 일제 강점기 일본이 우리 학생들에게 충성 맹세를 강요한 내용이 새겨졌던 비로, 대한민국의 아픈 역사를 되새길 수 있는 자료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군 관계자는 "일제 강점기 때의 시대상을 엿볼 수 있는 문화유산이 읍내에 많다"며 "군민들이 아픈 역사를 교훈 삼을 수 있도록 표지석 설치를 늘려가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2019년 5월 20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