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9년 하얼빈 의거 후 보도 24건 공개

[서울신문]심문부터 사형·매장까지 종적 기록
언급된 ‘기독교 묘지’ 유해 찾는 실마리
여러 신문기사 망라해 수집·공개는 처음

 

 

 

 

“나는 죽음도 고문도 두렵지 않다. 나의 이성과 심장은 너희들(일제) 때문에 병들었다. 죽더라도 나는 기쁘다. 나는 조국 해방의 첫 번째 선구자가 될 것이다.”(러시아 ‘프리 아무리예’ 1909년 11월 2일자)

“그는 하얀색 명주로 된 조선 전통 복장을 입고 있었다. 사형이 집행됐다. 그 후 관은 지역 기독교 묘지로 옮겨졌다. 친척들은 그의 시신을 조선으로 가져가고 싶어 했지만 허가를 받지 못했다.”(러시아 ‘우스리스카야 아크라이나’ 1910년 4월 21일자)

1909년 10월 26일 이토 히로부미(1841~1909)를 저격하고 체포된 안중근(1879~1910) 의사의 첫 심문부터 사형 집행까지 종적이 기록된 러시아 언론 보도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특히 중국 뤼순 감옥 묘지 등으로 추정해 온 안 의사 유해 매장 장소를 ‘기독교 묘지’라고 적시한 보도가 발굴돼 향후 유해 발굴 작업에 실마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와 하바롭스크 등 극동지역 일간신문들이 보도한 안 의사의 의거 관련 기사 24건을 발굴해 28일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기사들은 하얼빈 의거 다음날인 1909년 10월 27일부터 1910년 4월 21일까지 보도된 것이다. 안 의사의 의거와 체포, 재판 과정, 사형 집행, 매장 등에 대한 내용이 담겨 있다. 그간 학계 연구자나 단체에서 안 의사 의거와 관련한 러시아 신문기사를 단편적으로 소개한 적은 있지만 여러 신문기사를 망라해 수집·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가장 눈길을 끄는 내용은 ’우수리스카야 아크라이나‘지의 1910년 4월 21일자 보도다. 이 신문은 “아사히신문의 특파원에 따르면 (안중근의 유해는) 관에 넣어져 감옥의 작은 예배당으로 옮겨졌다. 암살에 가담한 3명의 동료에게 안 의사와 이별하는 것이 허락됐다. 이후 관은 지역 기독교 묘지로 옮겨졌다”고 적었다.

김형국 국가기록원 연구협력과장은 “당시 아사히신문 특파원이 러시아 극동지역에 파견돼 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 “같은 시기 일본 내 아사히신문은 안 의사 매장 장소를 ‘감옥 묘지’라고 보도했다. (지역 기독교 묘지라고 보도한) 러시아 신문과 차이가 있다. 이것이 단순 오류에서 비롯된 것인지 아니면 실제로 다른 묘지에 안 의사가 묻힌 것인지 추가로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프리 아무리예’지는 1909년 11월 2일자 보도를 통해 의거 준비부터 체포 과정, 결행 등을 르포 형식으로 재구성했다. 차이자거우 우편열차 정거장에서 안중근, 우덕순, 조도선이 내리는 것부터 다음날 아침 안 의사가 하얼빈으로 떠나며 큰절로 작별인사를 하는 모습 등을 생생하게 묘사했다.(서울신문, 2019년 5월 29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