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 공공산후조리원 10월까지 예약완료..타 시군에서도 이용

 

경기도가 추진하는 '아이 낳기 좋은 경기도 만들기' 정책사업이자 이재명표 3대 무상복지 중 하나인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에 2만명이 넘는 신생아 가정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최초로 개원한 여주공공산후조리원도 한 달 만에 10월까지 예약이 이뤄졌다.

3일 경기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 말까지 도내에서 태어난 신생아 2만3천744명의 부모에게 모두 118억7천200만원(신생아 가정당 50만원)의 산후조리비를 지역화폐로 지급했다.

이는 올해 1~4월 도내 출생아 2만9천587명의 80.25%에 해당한다.

지원대상이 경기도에 1년 이상 거주해야 하는 점, 지난해 출생했으나 출생신고를 늦게 한 가정이 일부 포함된 점 등을 참작하면 전체 지원대상 가구의 90% 이상이 산후조리비를 지원받은 것으로 도는 추정했다.

특히 카드형 지역화폐가 지난달부터 본격적으로 보급된 점을 고려하면 산후조리비 지원사업의 성과가 예상보다 높게 나타났다고 평가하면서 지원금이 31개 시군 내 골목상권에 풀려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지난달 3일 개원한 '경기 여주 공공산후조리원'에는 오는 10월까지 전체 13개실 중 예비용인 1개실을 제외한 12개실의 예약이 모두 완료됐다.

올해 말까지 예약한 69명 중 여주시민이 44명(64%)으로 가장 많고 성남·광주 3명, 양평·안성·파주 각 2명, 수원·화성·포천·용인·남양주 1명(예약자 중 중 7명은 지역 미기재) 등으로 여주 이외의 다른 지역 산모에게도 호응을 받았다.

유형별로는 셋째 아이 이상 21명, 유공자 5명, 장애인·한부모·다문화 각 1명 등 50% 감면 혜택을 받는 예약자도 전체의 42%에 달해 공공산후조리원으로서의 역할 수행도 기대된다고 도는 설명했다.

경기도가 전한 산모의 호응도 좋았다.

지난 2월 셋째 아이를 출산한 A(38·안산) 씨는 "셋째 아이라서 경제적 부담이 만만치 않았는데 산후조리비를 지원받고 정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고, 4월 둘째 아이를 출산한 B(33·수원) 씨도 "산후조리원 이용료로 요긴하게 사용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고 한다.

지난달 셋째 아이를 출산하고 여주 공공산후조리원을 이용 중인 C(37·광주) 씨는 "민간 산후조리원을 알아보다가 280만원에서 400만원까지 든다는 것을 알고 부담이 컸는데, 절반 수준의 가격에 다자녀 혜택까지 받으니 거의 공짜라는 느낌이 들 정도"라는 반응을 전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산후조리비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역화폐 가맹점을 확대하는 한편 공공산후조리원도 지속해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2019년 6월 3일)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