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발견된 희귀종 ‘댕구알버섯’ 효능은.jpg



남성 성기능 개선과 지혈, 해독 작용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세계적 희귀종 ‘댕구알버섯’이 전북 남원시 산내면에서 6년 연속 발견됐다.


남원시 입석마을에서 사과 농장을 운영하는 주지환 씨는 5일 댕구알버섯 1개를 발견했다.

주 씨의 사과밭에는 2014년 2개, 2015년 2개, 2016년 8개, 2017년 2개, 2018년 1개, 2019년 1개 등 최근 6년 동안 16개의 댕구알버섯이 발견됐다.

이번에 발견된 댕구알버섯은 지름이 20~24㎝의 구형으로 축구공 모양과 비슷하며 표면은 백색을 띄고 있다.

Lanopila nipponica이라는 학명으로 불리는 ‘댕구알버섯’은 여름에서 가을에 걸쳐 유기질이 많은 대나무 숲속, 들판, 풀밭, 잡목림 등에서 발견된다. 댕구알은 ‘눈깔사탕’이라는 뜻으로 눈깔사탕을 꼭 빼 닮은 모양의 동그란 버섯이라는 뜻이다. 식용버섯인 댕구알버섯은 속이 하얀 덜 자란 버섯만 먹을 수 있으며 다 자란 후에는 속이 녹갈색을 띠고 악취가 나 섭취가 불가능하다.

주지환 씨는 “댕구알버섯의 효능이 뛰어난 만큼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져서 많은 사람이 접할 수 있게끔 대중화와 상품화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profile